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곽정욱 ,과거 SNS 화제…'누나가 여보됐네'
강호동, 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박기량·안지현, 동료들 굴욕 주는 '비주얼 투톱'
'뒤가 뻥'…리사, 섹시미 뿜뿜 아찔 뒤태
"바닥에 굴러"…강형욱 개물림 사고 전말 '끔찍'
'비집고 나오겠네'…치어리더, 솟아오른 볼륨
자꾸 명품만 사는 전현무, 전문가 일침에…
'지헤중' 측 "유라, 여성들의 워너비 역할 완벽 소화"
21-10-28 15: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 겸 배우 유라의 활약이 기대된다.

오는 11월 12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이별’이라 쓰고 ‘사랑’이라 읽는 이별 액츄얼리이다. ‘미스티’ 제인 작가, ‘낭만닥터 김사부2’ 이길복 감독이 의기투합했으며 ‘미스티’와 ‘부부의 세계’를 크리에이터한 글Line&강은경이 참여해 뜨겁게 주목받고 있다.

‘지헤중’의 주요 무대는 패션 업계이다. 이에 패션과 관련된 다양한 직업군이 등장한다. 극 중 송혜교(하영은 역)의 직업은 패션회사 디자인팀 팀장, 장기용(윤재국 역)의 직업은 패션 전문 포토그래퍼이다. 최희서(황치숙 역)는 패션회사 디자인팀 총괄이사이며 김주헌(석도훈 역)은 홍보회사 대표이다. 그만큼 화려해 보이는 패션 업계를 더욱 디테일하고 현실적으로 그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의미에서 주목해야 할 배우가 바로 유라(혜린 역)이다. 유라는 극 중 타고난 비주얼과 엄청난 노력으로 수많은 팔로워를 보유 중인 셀럽 혜린 역을 맡았다. 실제로도 스타일리시한 패션 감각과 매력으로 많은 여성들의 워너비로 불리는 유라에게 완벽하게 어울리는 캐릭터라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28일 ‘지헤중’ 제작진이 유라의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유라는 시크하고 도도한 표정을 지은 채 거울 앞에 서 있다. 유라의 긴 머리, 가을에 어울리는 의상, 눈부신 미모가 인플루언서이자 셀럽인 혜린 캐릭터와 정확히 맞아떨어진다. 찰나를 포착한 스틸만으로도 캐릭터를 정확히 보여준 유라가 본 드라마에서 어떤 연기를 펼칠지 궁금하고 또 기대된다.

이와 관련 ‘지헤중’ 제작진은 “유라가 분한 혜린은 극 중 패션 업계의 상황을 보여주는 인물이다. 유라는 차가워 보이지만 한편으로는 귀여운 혜린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한 촬영장에서 미소를 잃지 않는 등 해피 바이러스 역할도 했다. 유라의 활약에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원더우먼’ 후속으로 오는 11월 1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 = 삼화네트웍스, UAA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호동,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우먼 김민경이 방송인 강호동에게 힘으로 도발을 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에서 김민경은 "내가 마흔 살에 운동을 처음 경험했는데 그때 내가 레그프레스...
종합
연예
스포츠
'활동 중단' 송지아 "후회하고 반성 중…가...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또 디카프리오가 찍어줬나” 23살 연하 카밀라 모로네 아찔한 비키니 몸매[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2년 동안 속인게 재미있어”, 앤드류 가필드가 알린 사람은?[해외이슈]
“8살때부터 사랑해도 성격 다르면 이혼”, 아쿠아맨 파경 이유 밝혀졌다[해외이슈]
봉준호 존경하는 금수저 출신 25살 톱모델, “술 끊었다…정서적으로 불안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