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한복 차려입은 방탄, 도련님 자태 '때깔 남달라'
'민망함에 발그레'…소유진, 스태미나에 관심
신동엽, 임채원♥최승경 아들에 다짜고짜…
엄현경X강은탁, 핑크빛 기류? "촬영 끝난 후…"
'볼륨 도드라져'…치어리더, 육감적인 굴곡
'려욱♥' 아리 "신천지 아냐" 루머 직접 해명
'구멍 숭숭'…심으뜸, 가릴 곳만 딱 가린 수영복
'원정도박 부인' 탁재훈, 사진 공개 후 입장은?
.
[종합] '비밀의 숲2' 조승우X배두나, 대학생 익사 사건으로 다시 뭉쳤다
20-08-15 22: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비밀의 숲2' 1회에서 조승우와 배두나가 익사 사건으로 다시 공조를 시작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 첫 회에선 대학생들의 익사 사고가 우발적 사건임을 밝히는 검사 황시목(조승우)과 형사 한여진(배두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시목은 2년간 있었던 통영지청 근무지에서 발령을 받게 되며 자신의 송별회 장소로 향했다. 짙은 안갯속을 뚫고 용남 해안로를 지나 뒤늦게 송별회 장소에 도착한 황시목. 그러나 이때 구급차들이 용남 해안로로 향하는 걸 목격하며 다시 차를 돌렸다.

대학생 익사 사고가 벌어진 것. 황시목은 이를 주의 깊게 바라봤다. 이때 서울에 있는 한여진은 SNS를 구경하던 중 피규어
때문에 팔로우한 인물의 통영 바닷가에서 찍은 커플 인증샷을 우연히 보게 된다. 그런데 이 인물이 통제선을 배경으로 촬영한 해당 사진을 1초 만에 '빛삭', 의아함을 품었다.

그런데 이 시각, 뉴스에서 통영 대학생 익사 사고가 보도됐다. 이에 한여진은 황시목에게 전화를 걸어 이것저것 캐물었다. 황시목은 "학생들이 통제선을 먼저 자르고 바닷가에 들어간 것인지, 이 커플이 먼저 선을 자른 것인지 하는 문제가 남는다"라는 의문점을 짚었다. 커플이 먼저 선을 잘랐을 경우, 사고가 아닌 사건이 되어 버리는 것.

두 사람은 결국 공조를 시작했다. 한여진은 추적 끝에 'SNS 남' 정체를 알게 되어 그의 자택을 찾아갔다. 반면 황시목은 사건 현장에서 라이터로 인해 끊겨진 통제선을 발견했다.

'SNS 남'은 한여진의 등장에 크게 당황했다. 그는 통영 바닷가라는 말에 "뭐가 잘못됐냐"라고 답해 덜미가 잡힌 것. 이에 임의 동행으로 경찰서에 향했다. 하지만 'SNS 남'은 변호사를 불러 금세 풀려났다.

이후 'SNS 남'은 여자친구와 변호사를 동행한 채 구조된 대학생과 합의를 시도, 충격을 안겼다. 그는 "너 우리 그때 봤냐, 안 봤냐. 따지고 보면 너도 방조죄 아니냐"라고 몰아붙였다. 이에 학생은 "못 봤다고!"라고 외치며 자리를 떠났다.

이렇게 익사 사건은 불기소 처분으로 끝나버렸고, 하루 만에 일사천리로 마무리 된 것에 문제가 있음을 황시목이 눈치 채며 2회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사진 = tvN '비밀의 숲2' 1회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신동엽, 임채원♥최승경 아들에 다짜고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임채원, 최승경 부부가 4대독자 초6 아들 최준영을 공개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 최승경은 "나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예쁜 미녀 탤런트 임채원과 살고 있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차기 美 대통령 조 바이든 지지” 선언…트럼프와 대립각[해외이슈]
‘슈퍼맨’ 헨리 카빌, “007 제임스 본드 미치도록 하고 싶다” 톰 하디와 경쟁[해외이슈]
시에나 밀러 “故 채드윅 보스만, 자신의 돈 깎아 내 출연료 올려줬다” 뭉클[해외이슈]
호아킨 피닉스♥루니 마라 첫 아들 얻어, “아이 이름은 리버 피닉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