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얼마나 짧았으면…걸그룹 멤버 팬츠 상태
"있을 수 없는 일"…비, 김태희랑 엮자 극대노
"딸 병원비 내줘" 장성규, 무례한 네티즌에…
이현경♥민영기 집 공개 '텃밭 있는 복층 아파트'
DJ 소다, 선명한 볼륨 자국 '아찔'
'미스맥심 콘테스트' 현장컷…후끈
유재석 이용해 그림 홍보한 카걸·피터, 결국…
신원호, "정은지 뭘 믿고 캐스팅했냐" 물어보니
.
"장례식 다녀오겠다" 루 윌리엄스, 클럽 방문 논란…10일 자가격리
20-07-27 14:1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버블을 벗어난 지역에서 스트립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LA 클리퍼스 가드 루 윌리엄스(34, 185cm)가 10일 자가격리 조치를 받았다. 이에 따라 2019-2020시즌 재개 후에도 당분간 출전할 수 없게 됐다.

‘디애슬레틱’, ‘닛칸스포츠’ 등 해외언론들은 27일(이하 한국시각) “윌리엄스가 2019-2020시즌 재개 수칙을 어겨 NBA 사무국으로부터 10일 자가격리 조치를 받게 됐다”라고 보도했다.

윌리엄스는 지난 23일 올랜도 매직과의 연습경기가 종료된 후 NBA의 허가를 받아 잠시 버블을 떠났다. 사유는 친척 장례식 조문이었다.

윌리엄스는 이후 예상치 못한 사안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래퍼 잭 할로우가 SNS에 윌리엄스와 함께 방문한 스트립클럽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한 것. 시즌 재개를 앞둔 시점에 클럽을 방문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할로우는 사진을 삭제한 후 “윌리엄스가 보고 싶어서 예전에 찍었던 사진을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윌리엄스 역시 “잘못된 정보”라며 부인했다.

하지만 사진 속 윌리엄스가 착용한 마스크는 NBA 사무국이 시즌 재개를 앞두고 선수들에게 지급한 마스크와 디자인이 동일했다. 윌리엄스가 NBA의 허가를 받아 버블을 떠난 후 스트립클럽에 출입했을 거란 합리적 추측이 가능한 정황이었다.

NBA 사무국도 발 빠르게 사태 파악에 나섰다. NBA 사무국은 다각도로 조사를 진행, 윌리엄스에게 버블 지역 무단 이탈이라는 징계를 내렸다. 이에 따라 윌리엄스는 10일간 자가격리 조치를 받게 됐다.

시즌 재개를 앞둔 클리퍼스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클리퍼스는 오는 31일 LA 레이커스전, 8월 2일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전을 윌리엄스 없이 치르게 됐다. 윌리엄스는 이 기간 동안 급여도 지급받을 수 없다.

윌리엄스는 최근 2시즌 연속 올해의 식스맨상을 수상하는 등 클리퍼스의 핵심 전력 가운데 1명이었다. 2019-2020시즌 역시 중단되기 전까지 60경기에서 평균 18.7득점 5.7어시스트로 활약, 클리퍼스가 서부 컨퍼런스 2위(44승 20패)에 오르는 데에 힘을 보탰다.

[루 윌리엄스. 사진 = AFPBBNEWS]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딸병원비내줘" 장성규,무례한 네티즌에…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한 네티즌의 무례한 병원비 요구에도 따뜻하게 화답했다. 장성규는 13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쓴 댓글 캡처샷을 게재했다. 네티즌 A 씨는 장성규에게 대뜸 돈을 요구, 황당함을 자아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 “젊은이들아, 코로나에 파티하다가 내 엄마 죽이지 마라”[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