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걸 소화해?…아이린, 얼굴이 다 한 헤어
'말 안 하면 속겠네'…신민아, 인형 비주얼
유재석, 굳은 표정으로 출연자에 분노
기안84의 끝없는 여성혐오 생산, 그리고 방관자들
박진영 "사이비 논란, 사실은…" 반전
'그냥 보여주네'…신재은, 제대로 노린 샷
로켓펀치 다현, 중학생 믿기지 않는 성숙미
외국인들이 본 '샘 오취리→관짝소년단 비난' 사태
.
'스페이스 공감' 이선희, EXO 찬열 콜라보 무대 공개!
20-07-15 06: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EBS 공사 창립 20주년을 맞이해 <스페이스 공감>이 특별한 공연을 선보인다.

연출을 맡은 오한샘 PD는 “노래가 줄 수 있는 가장 본질적인 가치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평범한 일상을 포기해야 했던 많은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응원을 전달하고 싶었다”며 특집의 취지를 밝혔다. 특집 공연은 7월 17일 이선희를 시작으로, 24일 김필, 31일 최백호, 8월 7일 볼빨간사춘기까지 네 명의 뮤지션과 함께한다. 다양한 라인업으로 성별과 세대를 초월해서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집 공연의 첫 번째 주인공, 한국 대중음악의 아이콘 ‘이선희’

특집의 첫 번째 주인공은 이선희다. 1994년 강변가요제에서 ‘J에게’로 대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이선희는 폭발적인 성량과 섬세하면서도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단번에 주목받았다.
2020년 현재, 데뷔 37년 차가 된 이선희는 여성 솔로 가수로서는 유일하게 정규 16집을 발표한 ‘한국 대중음악의 전설’으로 불린다.

이날 공연에서 이선희는 자신의 음악 히스토리를 되짚었다. 데뷔곡 ‘J에게’와 1집 수록곡 ‘아! 옛날이여’부 ‘안부’, ‘청춘’, ‘낭랑 18세’ 등 16집의 수록곡까지 라이브로 선보이며 이선희의 과거와 오늘을 아우르는 공연이 완성됐다. 사전 인터뷰에서 “나에게 노래란 내 마음을 숨김없이 다 쏟아내는 것”이라고 말한 이선희는 과연 잔잔한 발라드부터 흥겨운 트로트까지 어떤 장르의 곡이든 그 안에 담긴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 열창했다.

‘방송 최초 공개’ 이선희 X 찬열의 <안부> 무대

한편 이날 <스페이스 공감>에서 또 하나의 특별한 무대가 성사됐다. 16집의 타이틀곡 ‘안부’의 랩 피처링을 맡은 EXO의 찬열이 이날 무대에 직접 등장한 것이다. 이선희와 찬열은 음원 못지않은 완벽한 라이브로 ‘안부’를 부르며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선희는 노래를 마친 뒤 “찬열 덕분에 음악이 한층 더 완성도 있어졌다”며 아낌없는 칭찬과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찬열 역시 “가사를 쓰기 위해 가이드를 듣는데 마음이 따뜻해졌다”며 앨범 작업 중 느낀 점을 고백하며 훈훈한 선후배 케미를 뽐냈다.

이선희는 사전 인터뷰에서 “대중음악은 특별하지 않기에 특별한 것”이라고 정의했다. “누구나 부를 수 있고 들을 수 있기에 모든 걸 담아낼 수 있다”며 대중음악이 지닌 힘을 강조했다. 데뷔 37년 차, 여전히 다양한 장르의 음악에 도전하고 후배 뮤지션과 협업하는 등 멈추지 않고 걷고 있는 이선희. 그녀가 전하는 진심어린 무대는 7월 17일 금요일 밤 12시. EBS1 <스페이스 공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EBS]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유재석, 표정 굳은 채 출연자에 분노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역사 수집가 박건호 씨가 매국노 이완용의 붓글씨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박건호 씨는 자신이 모으고 있는 다양한 역사 자료들을 소개했다. 그 중 눈에 띄는 것은 대표적인 매국노인 이완...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프렌즈’ 재결합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매우 슬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