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적나라한 라인'…제시, 초밀착 보디슈트
'아마추어처럼 왜 이래'…전보람, 경직된 표정
개그맨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지금은…" 김호영, 라디오서 성추행 논란 언급
'보여도 괜찮아'…현아, 미니스커트 입고 쩍벌
'내 몸이잖아'…치어리더, 노골적인 가슴 터치
'광란의 밤'…윤아, 이효리 앞 핑클 댄스
전소민, 이상형 아이돌 앞 겨땀 폭발 '민망'
.
'한밤' 설리, 마지막 공식석상…"믿지 못할 세상, 사람을 너무 잘 믿었다"
19-10-16 07:4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가수 겸 배우 故설리(25·최진리)의 마지막 공식 석상 현장이 공개됐다.

15일 밤 방송된 SBS '본격연예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전날인 14일, 이른 나이에 우리의 곁을 떠난 가수 겸 배우 설리의 마지막 흔적을 재조명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가 슬픔에 빠졌다. 14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설리는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경 설리와의 마지막 통화 이후 연락이 닿질 않자 자택을 찾았다가 경찰에 신고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한밤'에 "15시 20분경에 매니저로부터 돌아가셨다는 신고가 들어와
서 현장에 가서 확인을 했다"라며 "현재 나온 것까지는 침입 흔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리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특히 설리는 세상을 떠나기 9일 전인 지난 5일 영화 '메기' 관객과의 대화(GV)에 참여할 정도로 활발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어 충격은 더욱 컸다. 이날 설리는 "저 같은 경우에는 사람을 되게 잘 믿는 편이다. 요즘 세상이 누구를 믿기 힘든 세상이지 않나. 영화를 보고 나서 조금 더 의심을 해보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영화를 본 소감을 털어놓으며 환히 웃었다. 이 자리는 설리의 마지막 공식 석상이 됐다.

MC인 박선영 아나운서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빈다"며 "웃는 모습을 많이 봐서 밝은 줄 알았는데 속상하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설리는 지난 2009년 에프엑스 멤버로 데뷔한 뒤 인기를 끌었고 2015년 팀 탈퇴 후 배우로 활동 영역을 확장했다. 최근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카메오로 등장했으며 종합편성채널 JTBC2 '악플의 밤' MC로도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었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국 "父, 어머니를 노인학대로 고소"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최국이 부모님의 남다른 부부싸움을 털어놨다. 최국은 16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우리 아버지랑 어머니는 재혼을 하셨다. 그래서 나이가 드셨지만 지금이 신혼이다. 그런데 신혼 때 또 부부싸움을 많이 하지 않냐?...
종합
연예
스포츠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OST 작사 도전...
'내 마음에 그린' 전효성 "뜻하지 않은 공백…일에 대한 갈망 커져" [MD동영상]
마마무, 걸그룹의 카리스마 '우린 결국 다시 만날 운명이었지' [MD동영상]
이나영·박서준·이진욱·정해인 '따뜻함, 함께 나눠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포드 V 페라리’ 크리스찬 베일, “더 이상 몸무게 줄이거나 늘리지 않겠다” 선언[해외이슈]
2023년까지 마블영화 5편 개봉일 전격발표, ‘데드풀3’ 포함됐을까[해외이슈]
‘마블 비판’ 마틴 스콜세지 후폭풍, ‘아이리쉬맨’ 아카데미 수상 실패 전망[해외이슈]
데이지 리들리 “‘스타워즈: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어둡고 무섭고 슬프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