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나는 얼죽아'…설현, 영하 10도에도 덤덤
'여전히 신혼'…소유진♥백종원, 달달 스킨십
김원효 "김밥 사업 대박…관광 코스 됐다"
'재킷 확 젖히고…' 블랙핑크 제니, 야릇한 노출
'이상하게 야릇하네'…신재은, 몰디브서 아찔컷
'E컵 볼륨' 김우현, 거대 가슴 대놓고 자랑
워너원도 조작 데뷔…뉴이스트 김종현 피해자일까?
"할리우드네"…정준♥김유지, 끊임없는 뽀뽀
.
키움 2위 탈환, 잔여 9경기에 모든 걸 건다[MD포커스]
19-09-11 21: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키움이 약 1개월만에 2위를 탈환했다. 이제 두산과의 2위 다툼도 클라이맥스에 접어든다.

키움은 11일 인천 SK전서 4-2로 이겼다. SK 에이스 김광현을 무너뜨리고 만들어낸 승리다. 김하성이 김광현에게만 3안타를 뽑아내는 등 4안타 2타점 2득점 1도루로 SK 내야진 및 배터리를 완벽히 흔들었다. 이정후도 3안타를 때렸다. 에릭 요키시가 6이닝을 2실점으로 막아냈고, 불펜진이 추가 실점하지 않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두산이 잠실에서 NC에 0-2로 졌다. 두산은 특급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을 내고도 NC 최성영을 공략하지 못해 키움에 2위를 내주고 3위로 내려갔다. 키움에는 짜릿한 하루, 반대로 두산으로선 충격의 결과다.

키움이 2위에 오른 건 8월17일 이후 25일만이다. 그동안 키움이 부진해서 3위에 내려간 건 아니었다. 시즌 내내 타선
침체로 지지부진하던 두산이 8월 들어 무섭게 타오르며 자연스럽게 3위로 내려갔다.

그러나 역시 팀 승패의 그래프는 업&다운을 반복한다. 키움이 8~9일 광주 KIA전을 모두 쓸어 담는 등 최근 4연승한 사이 두산은 3연패로 주춤했다. 결국 키움은 81승53패1무, 승률 0.604가 됐다. 두산은 77승51패, 승률 0.602. 두 팀의 격차는 1경기.

두 팀의 2위 다툼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키움은 잔여경기가 단 9경기다. 반면 두산은 무려 16경기. 키움은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경기를 소화했지만, 두산은 가장 적은 경기를 소화했다. 결국 2위 다툼의 운명은 어느 시점에선 두산의 승패로 결정 날 수밖에 없다.

일반적으로는 두산이 유리하다고 볼 수 있다. 두산이 쉽게 장기 연패할 전력은 아니기 때문. 그러나 두산이 4일부터 7일까지 단 1경기도 치르지 못하면서 잔여일정이 빡빡해졌다. 두산은 많은 선발투수를 기용해야 한다. 급기야 19일 인천에서 SK와 더블헤더를 갖는다.

반면 키움은 이승호를 14일 수원 KT전에 선발투수로 기용한 뒤 일정상 이승호를 굳이 선발투수로 쓰지 않아도 될 정도로 여유가 있다. 제이크 브리검, 요키시, 최원태 1~3선발에 안우진과 이승호가 가세한 불펜을 풀가동해 총력전을 펼칠 수 있다. 올 시즌 키움 불펜은 리그 최강이다. 이승호와 안우진까지 더해지면 더욱 풍성해진다. 키움이 잔여 9경기서 쉽게 패배하는 경기가 많이 나올 것 같지는 않다.

이제 키움은 잔여 9경기에 모든 걸 건다. 1~3선발이 크게 무너지지만 않으면 막강 타선과 불펜을 앞세워 최대한 많은 승수를 쌓을 수 있다. 두산과의 2위 다툼 결말은 누구도 알 수 없다. 물론 16일 잠실에서 열릴 마지막 맞대결이 상당히 중요하다.

[키움 선수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인천=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원효 "김밥 사업 대박…관광코스 됐다"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김밥 가게 창업에 성공한 개그맨 김원효가 단골 연예인들에게 공을 돌렸다. 5일 밤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나는 개가수다' 특집으로 꾸며져 개그맨 김영철, 박성광, 김원효, 박영진, 김...
종합
연예
스포츠
송다은 '케이크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
혜리 '마라탕 먹었어도 한결같은 미모' [MD동영상]
박지훈 "원하는 결과? 그런 것 없어, 빨리 팬들 보고싶었다" [MD동영상]
박지훈 "연기·앨범준비 병행에 힘든 점? 딱히 없었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봉준호 ‘기생충’, 美 골든글로브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후보 전망[해외이슈]
엠마 스톤, 'SNL' 작가 데이브 맥커리와 약혼…진주링 공개 [해외이슈]
톰 홀랜드 “술 취해 디즈니 CEO와 통화, ‘스파이더맨’은 내가 구했다”[해외이슈]
판빙빙, 배 나온 사진에 임신설→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발 빠른 해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