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흠뻑 젖은 현아, 중요 부위 더듬더듬 '야릇'
'사연있어 보이네'…수영, 한껏 분위기 잡은 출국길
장윤정 "결혼 전 기댈 데 없어서…" 짠한 고백
"손발척척 베프"…이효리·이진, 확 달라진 사이
'시선은 한 곳에'…민한나, 대놓고 가슴 노출
'과감하네'…레드벨벳 조이, 짧은 치마 입고 쩍벌
'창백한 수준'…김한나, 핏기 1도 없는 뽀얀 속살
'아찔해서 못 보겠네'…오지은, 한껏 드러낸 볼륨
"양육비도 안주고, 5년간 아들도 안만나"…'빌스택스' 바스코, 前부인 박환희 명예훼손 고소 [공식입장 전문]
19-06-26 11: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바스코(빌스택스, 본명 신동열·39)가 전 부인 배우 박환희(29)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바스코의 소속사는 26일 "최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바스코 측은 박환희와 2013년 협의 이혼했다며 "당시 박환희는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하고 아이 엄마의 책임으로 매달 90만원씩의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5천만 원 가량의 양육비가 지급되지 않은 상태였으나 고소 건 이후 양육비를 지급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어 바스코 측은 "5년이 넘도록 아들 역시 만나려고 하지 않다가 최근에서야 저희의 권유로 아들을 만나기 시작했다"며 "자신의 호화로운
삶을 공개하면서도 정작 엄마로서의 역할과 협의 사항을 이행하지 않았지만 오랜 시간 이를 문제 삼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바스코 측은 박환희가 "SNS 등을 통해 빌스택스와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고,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렀다"며 고소 이유를 밝혔다.

▲ 이하 바스코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빌스택스 소속사입니다.

빌스택스는 최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를 한 사실이 있습니다.

빌스택스는 박환희와 2013년 협의 의혼 하였고, 당시 박환희는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하고 아이 엄마의 책임으로 매달 90만원씩의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고, 현재 5000만원 가량의 양육비가 지급되지 않은 상태였으나 고소 건 이후 양육비를 지급하였습니다.

또한 5년이 넘도록 아들 역시 만나려고 하지 않다가 최근에서야 저희의 권유로 아들을 만나기 시작했고, 자신의 호화로운 삶을 공개하면서도 정작 엄마로서의 역할과 협의 사항을 이행하지 않았지만 오랜 시간 이를 문제 삼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박환희는 자신의 SNS 등을 통해 빌스택스와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고,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대중을 상대로 사실과 다른 부분까지 무분별하게 전하는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이와 같이 고소를 진행하게 되었으며 강경 대응할 입장입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장윤정 "결혼전 기댈데없어서…" 짠한고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장윤정이 도경완과 결혼 전에는 기댈 곳이 없는 것 같아 슬펐다고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트로트 퀸’ 장윤정 사부와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후배를 살뜰하게 챙기는 장윤정...
종합
연예
스포츠
공명·진기주, 춘사영화제에서 빛난 영화계의 ...
이성경·조여정 '제24회 춘사영화제를 밝힌 아름다움' [MD동영상]
주지훈, 팬들과 함께하는 레드카펫 '오늘도 잘생겼네~' [MD동영상]
'아찔~' 클라라, 파격적인 오프숄더 드레스에 시선집중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동석 출연 ‘이터널스’ 안젤리나 졸리가 연기하는 ‘테나’는 어떤 캐릭터?(종합)[해외이슈]
톰 홀랜드, 금발 여자친구 인정 정체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도둑들' 임달화, 中서 괴한에 피습…칼에 찔려 [해외이슈]
크리스틴 스튜어트, 동성연인 스텔라 맥스웰과 요트서 뜨거운 키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