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황품' 신성록, 장나라에게 눈길주는 최진혁에게 총 겨눴다!
19-01-25 15:2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SBS 수목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신성록이 장나라에게 눈길을 주는 최진혁에게 총을 겨누며 최고시청률 18.12%을 기록, 수목극 전체 1위 자리를 지켰다.

1월 24일 방송된 드라마 ‘황후의 품격’ 37회와 38회 시청률의 경우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이하동일)으로 각각 11.0%(전국 10.9%)와 14.3%(전국 13.9%)를 기록했다. 여기에다 최고시청률은 18.12%까지 치솟았다.

동시간대 MBC ‘봄이 오나 봄’은 시청률이 각각 1.7%(전국 1.5%)와 2.1%(전국 1.9%)를 기록했고, KBS 2TV ‘왜 그래 풍상씨’는 각각 7.2%(전국 7.0%)와 8.2%(전국 8.0%)에 머물렀다.

또한, 광고관계자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에서도 ‘황후의 품격’은 각각 4.2%와 6.1%를 기록했다. 이는 각각 0.7%와 1.1%인 ‘봄이 오나 봄’, 그리고 각각 1.7%와 1.9%인 ‘왜 그래 풍상씨’ 뿐만 아니라 이날 종영하며 4.5%에 그친 tvN ‘남자친구’도 여유롭게 이긴 것. 이로써 드라마는 젊은 시청자층의 탄탄한 지지도를 재확인할 수 있었다.

여기에다 전 연령시청자수면에서 ‘황후의 품격’은 각각 118만명과 160만 6천명에 이르렀는데, 38회 수치의 경우 이날 방송된 지상파 뿐만 아니라 종편, 케이블 프로그램을 통틀어 전체 1위에 오른 것이다.

이날 방송분은 이혁(신성록 분)이 정신병원에 수감된 강주승(유건 분)을 찾아가 소현황후(신고은 분)을 둘러싼 사실을 파헤치려는 모습에서 시작되었다. 그러다 이와 관련해 태후(신은경 분)에게 따지려던 그는 써니(장나라 분)을 만나 백허그를 했다가 그만 업어치기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지기도 했다.

한편, 써니는 강희(윤소이 분)의 존재에 의심을 가지다가 이중첩자 궁녀를 활용했는가 하면, 태후를 향해서는 아리(오아린 분)를 이용하지 말라고 선전포고를 하기도 했다. 그러다 우빈과의 스캔들을 만들려는 태후의 의도를 파악하고는 이혁까지 끌어들이며 역이용, 결국 실시간으로 그녀의 악행을 알리는데 성공했다.

그런가 하면 우빈(최진혁 분)은 써니에게는 호신술을 가르치다가 코피가 나자 그만 마음이 복잡했다. 그러다 써니가 쓰러졌다는 소식을 접한 그는 황후전으로 달려갔다가 그 자리에서 이혁이 “언제부터 날 배신한거야?”라는 말로 분노하며 총을 겨누자 그만 긴장하고 만 것이다.

한 관계자는 “이번 회에서는 써니가 우빈, 그리고 이혁과 합작해 황후의 악행을 낱낱이 알리게 되면서 이후 태후가 어떻게 반격하게 될지 더욱 궁금증을 자아냈다”라며 “특히, 위기에 처한 우빈 역시 어떻게 이를 대처하게 될지도 꼭 지켜봐달라”라고 소개했다.

‘황후의 품격’은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독창적인 스토리를 담는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이다. 히트작메이커인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감독이 손잡은 이 드라마는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황후의 품격' 방송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굿바이 마요르카'...마법이 끝난다, '역사상 가장 위
스페인 언론이 이강인(22)과 마요르카의 이별을 조명했다. 마요르카는 5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마요르카 손 모시에서 바예카노와 ‘2022-23시즌 라리가’ 38라운드를 치른다. 승점 47점(13승 8무 16패)으로 12...
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82살 알 피치노 “난 불임, 29살 여친 임신에 충격” 검사결과 아빠 맞다[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일 만나 데이트, 가족과도 인사” 뜨거운 관계[해외이슈]
美 검찰, “‘식인취향’ 아미 해머 성폭행 혐의 증거 없어” 대반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