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손미나, 스페인 방송서 국위선양…무슨 말 했나
채영인 충격폭로 "임신 중 남편과 싸우고…"
20살 된 전소미, 2억대 외제차 운전? '헉'
"어려움 겪어"…이효리 도움 호소 '왜'
'F컵 모델' 김이슬, 입 떡 벌어지는 볼륨감
치어리더 하지원, 파격 투블럭…동료 경악
유튜버 엘린, 사생활 논란 후 복귀 방송서…
오해 부른 홍선영 웨딩드레스, 황당 결말
.
[종합] '놀라운 토요일' 역대급 노래에 세븐틴+7인 '멘붕' (ft. '주워 가 줄래')
18-06-16 21:0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역대급 난이도의 곡이 등장했다. 가수 하키의 2004년 노래 '주워 가 줄래'가 그룹 세븐틴은 물론, 멤버 7인도 '멘붕'에 빠졌다.

1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아이돌 그룹 세븐틴의 호시와 도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멤버들은 세븐틴의 노래 '만세', '아주 나이스' 노래로 곤란에 빠졌던 터라 "나오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았던 바. 그 덕에 세븐틴은 등장부터 "죄송합니다"고 사과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도겸은 "사실 연습하고 있을 때 검색어 '아주 나이스'가 1위더라. 그런데 방송에 나가서 화제가 됐다는 걸 알게 됐다"며 "원래는 '아침엔 모닝콜'이 아니라 모!닝!콜!이었다"고 멤버들을 난관에 빠뜨렸던 '모닝콜' 구간에 대한 비화도 풀었다.

떡갈비와 뼛국이 걸린 받아쓰기 코너의 첫 번째 노래는 그룹 젝스키스의 '기사도'였다. 그러나 정작 세븐틴은 "가사 듣는 것에 자신이 없다"며 난감해했다. 이에 멤버들은 "도움을 받으려고 섭외했는데...예쁜 짐이 왔다. 잘생기고 어린 지상렬이다"며 놀렸다.


실제로 호시와 도겸 두 사람은 문장이 아닌 한 구간만을 계속 적어 폭소케 했다. 박나래는 "이런 게 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샤이니의 엄청난 팬임을 밝힌 호시는 한결같이 키의 의견을 따르는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빠른 속도의 노래에도 불구, 김동현의 활약으로 두 번째 도전 만에 성공했다. 덕분에 세븐틴 호시, 도겸과 멤버들은 떡갈비와 뼛국을 먹게 됐다.

이어 상추 튀김이 걸린 '너의 눈.코.입 퀴즈' 역시 도겸과 호시는 처음 들어본다며 곤란해 했다. 이광수가 퀴즈 문제로 처음 등장, 이 코너의 에이스인 혜리는 단번에 맞췄다. 그러나 도겸은 김범수가 문제로 출제 되자 곧바로 맞췄고 호시 또한 백종원이 나오자 정답을 외쳤다.

'숙주 삼뚱이'에서는 하키의 '주워 가 줄래'가 등장했지만 호흡 소리만 들리는 가사에 멤버들은 충격에 빠졌다. 특히 키는 "세계 8대 미스터리다"며 실성한 듯 웃음만 터뜨렸다. 예상했던 글자 수와 정답 글자 수가 다르고 띄어쓰기까지 달라지자 어이없어했다. '팩 해', '헤헤', '코코' 등의 오답들이 속출했다.

힌트를 들은 신동엽은 갑자기 소리를 지르며 "나 '동물농장' MC다"며 "팩이 아니라 펫이다. 펫을 페엣이라고 발음하는 것"이라며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정답은 "내가 원하는 건 너의 펫. 나를 주워가지 않을래"의 가사가 담긴 가수 하키의 '주워 가 줄래'였다.

[사진 = tvN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20살 된 전소미, 2억대 외제차 운전?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가수 전소미가 공개한 일상이 화제다. 전소미는 최근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 '아이 엠 소미(I AM SOMI)'를 공개했다. 첫 번째 에피소드에선 전소미의 고등학교 졸업식 장면이 전파를 탔다. 졸업식 전 집에서 가족들과 졸업...
종합
연예
스포츠
신인선·신성 '트롯계 샛별들의 환한미소' [MD...
이대원·나태주 '격투기와 태권도로 다져진 트롯파이터' [MD동영상]
유산슬, 송가인과 듀엣송으로 3개월 만에 기습컴백 '기대감 UP' [MD동영상]
방탄소년단, 코로나19 여파로 북미투어도 연기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그래미 공로상' 존 프린, 코로나19로 위독…스타들 '응원 물결' [해외이슈]
마블 ‘블랙 위도우’ 극장서 개봉, “디즈니 플러스 방영 사실 무근”[해외이슈]
제임스 맥어보이, 코로나19 의료진 위해 4억 기부 [해외이슈]
"호주에 감사"…톰 행크스·리타 윌슨 부부, 코로나19 회복 후 美 복귀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