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한겨울 하의실종' 청하,
강추위에 창백해진 다리
'눈처럼 반짝반짝'…김태리,
폭설 속 빛나는 미모
'마약 혐의' 이찬오, 황당한 '백스텝' 호송차 탑승
'슈퍼쇼7', 이특은 울었고
최시원은 사과했다
김지석 "유인영과 친구 이상으로
발전할 수도…"
'과즙미 팡팡'…아이유,
사진 뚫고 나오는 사랑스러움
'단체로 작정했네'…레이샤,
시스루만 걸치고 야릇 안무
'레깅스인 줄'…오연서,
초밀착 가죽 롱부츠
'박유천 여친' A씨 "777만원, 오빠 생일선물 아냐…소설 쓰지마"
17-06-19 13: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의 여자친구 A씨가 남자친구의 생일에 777여만 원을 선물했다는 일부 소문에 강하게 반박했다.

A씨는 19일 인스타그램에 앞서 공개했던 입출금 거래내역 사진을 공개하고 "무시하려다 진짜 거짓 루머 퍼트리는 기자님들 너무하다"며 "제 동생 생일선물로 제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생일 선물 해준 것"이라고 밝혔다.

"6월 2일날. 사랑하는 하나뿐인 동생한테 돈 보낸 게 잘못된 건가요?"라며 A씨는 "동생이랑 오빠(박유천)랑 생일이 이틀 차이라서 오해하실 수도 있지만 팩트로 폭행해 이 노래가 생각난다"고 박유천의 생일 선물로 돈을 보냈다는 소문을 부인했다.

A씨는 "제발 거짓 루머 좀 그만 퍼트려달라"고 호소하며 "기자님들 오로지 '돈'만 벌려고 사람들 상처 주고 기사 막 쓰고 그런 거 잘 알겠는데, 우리 그래도 너무 혼자 상상해서 소설은 쓰지말자"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박유천과 A씨는 오는 9월 결혼 예정이다.


이하 A씨의 SNS 전문.

제가 이거 무시하려다 진짜 거짓루머 퍼트리는 기자님들 너무해서요.
제 동생 생일선물로 제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생일선물 해준거에요. 0602
6월 2일날 .
사랑하는 하나뿐인 동생한테 돈 보낸게 잘못된건가요?
동생이랑 오빠랑 생일이 이틀 차이라서 오해하실수도있지만 팩트로 폭행해 이 노래가 생각나네여
제동생 혼자 힘으로 학원 한번 안다니구 과외한번 안받구( 엄마가 제가 넘 사고 많이 쳐서 제동생 돌볼 시간이 없었어요..) 정말 좋은학교 들어갔구(UCLA) , 사고 많이치는 누나때문에 그동안 저때문에 피해도 많이 받구 많이 힘들었어서 미안하고 고맙고 기특해서 인생 처음으로 돈 보낸거에요.
제발 거짓루머좀 그만 퍼트려주세여.
기자님들 오로지 "돈" 만 벌려구 사람들 상처주고 기사 막 쓰고 그런거 잘 알겠는데요, 우리 그래도 너무 혼자 상상해서 소설은 쓰지말아요 제발요 부탁해요!
그리구 기자님들 . 욕먹게하는 기사말구 ,한번 좋은 기사들도 써보세요^^! 남들 좋은 기사 쓰면서 마음도 머리도 맑아지실꺼에요 . 사람한테 가장 중요한건 #좋은에너지 갖는거라고 들었는데, 자기 돈만 벌 생각에 남 헐뜯고 거짓기사쓰고 남들 상처받게하고 몰아가고 그러면 #나쁜에너지 만 쌓여가요. 좋으신분들도 물론 많지만 , 맨날 사람들 상처만 주려고 애쓰시는 기자님들께선 멈춰주셨음해요 !인생 카르마 알죠? (그리고 이렇게된이상 인스타도 더 활발히하고, 절대 안숨으려구요. 첨에 사람들이 너무 무서워서 탈퇴하고 잠수탈려했는데 내가 숨을 이유가 없어요 미친듯이 욕먹은만큼 더 열심히 잘 살께요
저 좋아해달라고 말 안해요. 사람들 생각이 모두 다른데 어떻게 다 같은맘이겠어요. 저 싫어하시구 욕하셔도 좋아요.. 그래도 우리 최소한의예의만 지켜요. #stupidmedia #falserumors
#
Ive been bearing this for a long time now, and i do not have enough patience left in me to stay silent. Please stop spreading false rumors, start talking facts. My brother has his birthday two days apart from yc's. my brother had to go through so much because of me. My parents didn't even have enough time to take care of my brother because i was such a trouble maker...so i actually wanted to say happy birthday wiring some money over. Please no more hurting, haters...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A씨 인스타그램]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찬오 '백스텝' 호송차 탑승…황당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마약 혐의로 체포된 이찬오 셰프가 뒷걸음질로 호송차에 올라타는 기이한 행동으로 또 한 번 화제를 일으켰다. 이찬오 셰프는 16일 법원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받고 나온 뒤 취재진을 발견하자 뒷걸음질로 호송차에 올라탔다. 여론을 의식한 행동이었으나 이는 오히려 네티즌들의 웃음거리로 전락했다.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전효성·신수지·청하 '시상식 밝힌 꽃미모'
박정민 "영화 속 스타일링, 실제 아버지 옷"
이병헌 "전단지 알바 촬영, 나인줄 모르더라"
레이샤, 섹시 이미지 굳힌다…첫무대 공개
영화계 결산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매일이 리즈 경신' 전효성, 클로즈업에도
'스타워즈:라스트 제다이', 전세계 4905억원 흥행수입
드웨인 존슨 "2024년 美 대통령 선거 출마 100% 고려"
'엑스맨X어벤져스' 꿈의 조합 탄생…마블팬 설렌다
디즈니, 폭스 인수하면 '울버린' 등 마블캐릭터 10개 사용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