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요즘 대세' 치어리더 안지현,
야구장 밝히는 최강 미모
'MC 데뷔' 손연재, 방송물 먹더니
더 예뻐진 근황
새엄마 밑에서 자란 이파니
"우리 아들도…" 눈물 펑펑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
수영, 부티 나는 공항패션
김태희, 임신 후 첫 포착…
'배 꽁꽁 감추는 포즈'
"돈과 스펙…" 이상순, 이효리 맘에 안들어했던 이유가…
이상민, 전처 이혜영에 누드 화보집 강요…진실은?
'역시 프로야' 치어리더,
힘든 안무 중에도 카메라 아이컨택
[MD인터뷰①] 이선균이 밝힌 #목소리 호불호 #찌질남 이미지
17-05-18 06: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이선균은 독보적인 개성을 자랑하는 배우다. 특히 특유의 동굴 목소리가 매력 포인트로 꼽힌다.

하지만 개성이 도드라지는 만큼, 호불호가 나뉘는 게 사실. 작품에 출연할 때마다 목소리에 대한 이야기가 꼬리표처럼 따라다닌다. 로맨틱함을 더해준다는 평이 있는 반면에 대사 전달력을 지적하는 이도 있고 반응이 제각각이다.

그렇다면 이선균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최근 진행된 마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호탕하게 웃으며 털어놨다.

그는 "제 목소리를 두고 사람들의 반응에 대한 걱정은 안 해요. 이런 질문을 자주 받는데 제가 안고 가야 할 점이라고 생각해요. 좋아하는 분들도 있지만 싫어하는 분들도 분명 있다는 걸 알고 있어요. 그냥 받아들여야 한다고 봐요"라고 얘기했다.


찌질남 이미지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서 호연을 펼친 덕분에 '찌질 연기의 고수'라는 수식어까지 획득한 바 있다.

"도현우 캐릭터가 찌질남이라기보다 현실적이라고 느꼈어요. 수식어는 자연스럽게 바뀌는 것 같아요. '이아바' 이후 지금은 찌질남 이미지가 돋보이는 상태이지만 앞으로 좋은 역할을 맡으면 또 달라질 거에요."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무궁화' 임수향 "가족극인데, 내겐 액션드라마"
'결혼' 주상욱♥차예련 "2세는 힘닿는 데까지"
'박열' 이제훈,마지막 촬영후 울었던 이유는?
박명수 "난 MBC 아들…土日 모두 웃음 주고파"
'1박 2일'
더보기
오늘의 인기기사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수영, 부티 나는
SPONSORED
'낙마사고' 유덕화, 홍콩서 첫 공개 행보…혼자 걷는 모습도
조스 웨던, '저스티스 리그' 재촬영 이미 착수했다
DC '원더우먼' 여성 시사회 개최, 남성 "성차별" 반발
'오블리비언' 감독, 톰 크루즈 주연 '탑건2' 연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