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S라인 치명적이죠?'…서현숙, 과도한 허리 꺾기
'속 다 보이겠네'…선미, 초미니 입고 다리 쫙
현우 "1년 열애 표예진, 매일…" 헉
러블리즈 이미주·유지애, 꽁냥꽁냥 케미 폭발
이유비, 단추 다 풀어헤치고 '노골적 노출'
김도연, 조물주 특혜 수준의 쇄골 라인
오창석, '13세 연하' 소개팅녀 보더니…
예정화, 마지막으로 공개된 근황 봤더니
[이승길의 하지만] 연기돌을 꿈꾼다면 '김과장' 이준호처럼
17-02-23 06: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준호가 이렇게 연기를 잘했나?"

흔한 찬사가 아니다. KBS 2TV 월화드라마 '김과장' 열풍이 시작된 이후 연예관계자 사이에서 그룹 2PM 이준호의 연기력에 대한 칭찬을 접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준호는 '김과장'에서 중앙지검 범죄 수사부 검사에서 TQ그룹 재무이사로 스카우트된 뒤, 그룹의 악행을 이끄는 인물인 서율을 연기하고 있다. 서율은 김성룡(남궁민)을 오로지 쓰고 버리기 위해 TQ그룹으로 끌어들인 독선과 아집으로 똘똘 뭉친 악인 중의 악인이다.

그런데 서율에게는 또 다른 면모가 있다. 곱상한 얼굴로 한 쪽 입 꼬리를 올린 채 "내가 틀릴 수도 있다? 아니, 틀릴 거 하나도 없어"고 말하는 안하무인 캐릭터이지만, 첫 눈에 반한 윤하경(남상미)에게는 쉽게 말도 붙이지 못하는 순진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다. 여기에 한 때 '나쁜 일 동료'였던 김성룡과 함께 할 때 나타나는 묘한 케미까지. 서율은 단순히 악역으로 정의하기엔 왠지 시선이 가는 인물이다.

이렇듯 서율이라는 인물에 매력과 호기심을 불어넣고 있는 것이 바로 그를 연기하는 이준호다. 처음 캐스팅이 발표됐을 때 이준호의 얼굴에서 검사 출신의 냉혈한인 서율의 모습을 발견하기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외모와 다른 행동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기에 서율 캐릭터의 반전은 더욱 컸다. 자신만의 내공 없이는 이뤄내기 쉽지 않은 성과다.


이준호는 연기자로 뛰어든 수많은 아이돌 중에서도 가장 정석적인 행보를 걸어온 인물로 손꼽힌다. 영화 '감시자들'에서는 크지 않은 역할이지만 극 감정선에 결정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는 인물을 연기했고, 호평 받은 영화 '스물'을 통해 그 나이대의 자연스러운 일상을 그려내기도 했다. tvN 드라마 '기억'으로 또 한 번의 성장을 이뤄냈고, 악역에 도전한 '김과장'을 통해 극찬을 받고 있다.

이준호는 소속 그룹이 정상의 위치에 서있음에도 '연기 도전 선언'과 함께 다짜고짜 주연부터 맡는 무리한 행보를 보이지 않았다. 대신 차곡차곡 계단을 오르며 내공을 쌓아온 이준호이기에 지금 그의 연기 도전과 연기력에 의심을 품는 이는 없다. 지난해 대호평을 받고 '김과장'의 주연으로 도약한 남궁민의 예처럼 최근 드라마의 악역은 연기력이라는 면에서 '신뢰할 수 있는' 배우의 몫이기도 하다.

'믿고 보는' 배우가 되기 위해서는 우선 '믿고 쓸 수 있는' 기량을 인정받아야한다. 아이돌의 연기 도전이 자연스러워진 요즘, 경계를 뛰어넘으려 하는 이들에게 이준호는 좋은 모범사례다.

[이준호.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표예진과 열애' 현우가 밝힌 애정전선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현우가 공개연애 중인 표예진을 언급했다. 23일 밤 11시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2')가 첫 방송됐다. 이날 MC 박나래는 "'연애의 맛'을 멀리서 찾을 것 없다"며 공개연애 중인 현...
종합
연예
스포츠
NCT 127 도영 "이번 뮤비에서 다들 비주...
NCT 127 "우리들의 원동력? 엔시티즌과 팀워크 그리고…" [MD동영상]
오마이걸 유아, 예쁨이 한도초과 '나날이 리즈 갱신' [MD동영상]
체리블렛 유주, 출근길에 활짝 핀 꽃미모 '깜찍함은 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타이거 우즈, "이 재킷이 정말 편안하다" 11년 만의 마스터스 정상 [해외이슈]
PHI 하퍼, 옛 동료 스트라스버그에게 스리런 한방 [해외이슈]
성질 못 참은 푸이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해외이슈]
'손흥민 골에 너무 흥분했나'...토트넘 팬, 경기장 난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