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다 보일 기세'…이미주, 속바지보다 짧은 치마
'낚시터 가는 줄'…트와이스 채영, 강태공 느낌 물씬
'허리 90도 숙여 사과'…허재, 최수종에 깨갱
'패션인데요'…제니, 아무렇지 않게 속옷 공개
'한껏 부푼 가슴'…박봄, 터질 듯한 볼륨 몸매
'노출 직전'…오정연, 아슬하게 걸친 오프숄더
'엉덩이 볼록'…손나은, 명불허전 레깅스 핏
'자외선 100% 차단'…있지 채령, 순백색 피부
'바이 바이 러브' 에벌리 브라더스 동생 필, 별세…담배 폐질환으로
14-01-06 15:4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온라인 뉴스팀] '천상의 듀엣' 에벌리 브라더스의 동생 필 에벌리가 74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미국의 LA타임스는 형 돈 에벌리(76)와 함께 1960년을 전후해 록과 컨트리 음악에서 수많은 히트곡을 내며 존경받았던 듀엣 에벌리 브라더스의 동생 필이 LA 교외 버뱅크에서 만성 폐쇄성 폐질환으로 별세했다고 그의 아내 패티가 밝혔다고 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그의 부인은 남편의 병이 평생 피웠던 담배 때문에 왔다고 애통해했다.

'감미로운 목소리'의 에벌리 브라더스는 1957년부터 1962년까지 40여개의 히트곡중 19 곡을 음악차트 1위에 올리며 전성기를 맞았다. 국내에도 잘 알려진 '바이 바이 러브(Bye Bye Love)', '올 아이 해
브 투 두 이즈 드림(All I Have To Do Is Dream)', '캐시즈 클라운(Cathy's Clown), '크라잉 인 더 레인(Crying In The Rain)', '웨이크 업 리틀 수지(Wake Up Little Sisie)' 등 수많은 히트곡을 냈다.

초기 포레벌리 브라더스란 이름으로 활동했던 듀엣은 1960년대 비틀즈의 존 레논과 폴 매카트니부터 사이먼 앤 가펑클, 홀리스, 비치 보이스, 버즈 등 많은 싱어송라이터들에게 영향을 끼쳤다.

음악 매거진 롤링 스톤즈는 "아마 엘비스 프레슬리보다 더 영향력이 강력했을지도 모른다"며 "에벌리는 50년대의 록 앤 롤을 녹여 전국으로 떠오르게 한 장본인이다"고 추앙했다. 매거진이 조사한 '위대한 100인 아티스트' 중 에벌리 브라더스는 33위에 랭크됐다.

에벌리 브라더스의 '웬 윌 아이 비 러브드(When Will I Be Loved)'를 1975년 녹음했던 린다 론스타트는 "형제의 달콤한 사운드는 바로 그들의 DNA"라며 "둘다 훌륭한 가수로써 새로운 로큰롤의 초석이자 근본이었다"고 안타까워 했다. 낸시 시나트라는 "에벌리의 필, 돈과 같이 했던 투어는 내인생 최고의 순간이었다. 사랑해요 필립, 안녕히~"라고 트위터에 올렸다.

필의 유족으로는 형 돈과 아내 패티, 아직 생존한 어머니 마가렛과 아들 제이슨과 크리스, 그리고 두 손녀딸이 있다.

[에벌리 브라더스(왼쪽이 필, 오른쪽이 형 돈). 사진 = '백 웨어 잇 올 어게인' 유튜브 영상 캡처] 온라인 뉴스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구혜선 폭로,HB엔터 대표 문보미로 불똥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구혜선(35), 안재현(32) 부부의 파경 소식이 일으킨 파문이 둘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물론이고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게도 확산되고 있다. 안재현과 구혜선이 협의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속사 HB엔터테인...
종합
연예
스포츠
인피니트 남우현, 여전히 빛나는 미소 '귀공...
씨엘씨(CLC), 케이월드 페스타에서 선보인 '블랙 카리스마' [MD동영상]
카드, 4인 4색 색다른 매력 '포스가 남달라' [MD동영상]
'케이월드 페스타' 러블리즈, 레드빛 여신들의 인형미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소니픽처스 역대 최고작 등극, “한국 흥행랭킹 2위”[해외이슈]
男모델 바지 벗긴 케이티 페리, 이번엔 여성에게 강제키스 시도[해외이슈]
최시원과 가상부부 호흡 리우웬, 266억원 배상 위기…왜?[해외이슈]
유역비도 "홍콩이 부끄럽다"…중화권 스타, 홍콩경찰 지지 릴레이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