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길건, 차원이 다른 육감 허벅지
'전효성도 못 당할 듯'
진미령 "父 김일성 암살시도,
간발의 차로…" 깜짝고백
김가연, 임요한과 애정행각?
"모니터 아래로 들어가…" 경악
'군통령 노리나?' 전소미,
군복 입고 섹시 폭발
바다, 시구 후 돌발행동
'철웅이 계 탔네'
'108억 잭팟' 손지창 장모,
그전에도 몇 번이나…헉!
'누구 응원 온거야?' 박보영,
야구장 관중석서 포착
'볼륨 강조하려고…' 박시연,
시선 강탈 코르셋 패션
'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12-11-30 10: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가 병원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29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임대료가 점점 높아져서 병원을 폐업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내가 돈이 많은 줄 알고 임대료를 높였다. 월세가 초반에는 200만원대였는데 나중에는 700만원까지 올라갔다. 여러가지 한계에 부딪혀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한 명당 초진을 하면 30분에서 40분, 재진이라도 기본 20분을 봤다. 그러면 하루 20여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며 "내가 돈을 벌겠다고 진료를 했다면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신념을 밝혔다.

['자기야' 여에스더.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최두선 기자 sun@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판타스틱' 주상욱, 김현주 공약 듣더니…
트와이스 정연, 포토월에서 신발 벗은 이유는?
이하늬·권율 "'달빛궁궐' 입소문 많이 내주세요"
뉴이스트 "소속사 식구들의 이슈…"
'구르미 그린 달빛'
더보기
조셉 고든 레빗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완벽한 결말"
용병 '데스 스트로크', 벤 애플렉 감독 '배트맨' 메인 빌런
'로그원:스타워즈 스토리', 저항군 스틸 7장
전격 공개
리즈 위더스푼 "'금발이 너무해3' 출연하고
싶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