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점점 커지나 봐' 킴 카다시안,
풍선 같은 볼륨
"육감적이고 자극적이야!"
인스타그램이 뽑은 최고의 몸
'풍만한 가슴·엉덩이' 조현영,
작정한 요가 동작
'타고난 점 위치' 현아, 가슴골보다
섹시한 가슴 점
'한껏 모은탓?' 홍수아, 선명하게
드러난 가슴골
마일리 사이러스, 엽기적 노출 의상
'겨우 가렸네'
홍수현, 예사롭지 않은 볼륨감
'흘러넘치겠어'
'애플힙 보세요~' 레이양,
엎드려서 엉덩이 자랑
'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12-11-30 10: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가 병원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29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임대료가 점점 높아져서 병원을 폐업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내가 돈이 많은 줄 알고 임대료를 높였다. 월세가 초반에는 200만원대였는데 나중에는 700만원까지 올라갔다. 여러가지 한계에 부딪혀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한 명당 초진을 하면 30분에서 40분, 재진이라도 기본 20분을 봤다. 그러면 하루 20여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며 "내가 돈을 벌겠다고 진료를 했다면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신념을 밝혔다.

['자기야' 여에스더.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최두선 기자 sun@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탕웨이·이연희 '바라만 봐도 사랑스러운 그녀들'
'사도' 유아인 "송강호 앞에서 내 연기 논하기 민망"
'메이즈러너2' 이기홍·토마스 "한국 방문 기쁘다"
'금사월' 백진희 "MBC, 나와 합이 잘 맞아"
'부탁해요 엄마'
더보기
제니퍼 애니스톤, 결혼 21일만에 파경
충격…"신혼 내내 싸워"
캐나다 요정 에이브릴 라빈, 록가수 남편과
이혼발표
리한나 "칸예 웨스트 대통령 출마하면 그에게
투표하겠다"
케이트 업튼·저스틴 벌랜더, CN타워 500m 고공서
짜릿 키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