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갈 데까지 갔네'
브레이브걸스, 도 넘은 노출 의상
톰♥테일러, 초고속 결혼하나?
벌써 양가 인사 마쳐
'선물은 성인용품'…日 AV배우
아오이 츠카사 팬미팅 가봤더니
이제훈, 아재도 안 입을 패션
'코디랑 싸운거야?'
'옷 벗을 기세네'…엄상미,
화끈한 19금 화보
'이런 크기 가능해?'…제시,
보고도 안 믿기는 거대 가슴
이주노, 여성 2명 성추행 혐의로
경찰 입건 '충격'
'섹시' 넥센 VS '청순' LG…
치어리더 대결 승자는?
'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12-11-30 10: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가 병원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29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임대료가 점점 높아져서 병원을 폐업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내가 돈이 많은 줄 알고 임대료를 높였다. 월세가 초반에는 200만원대였는데 나중에는 700만원까지 올라갔다. 여러가지 한계에 부딪혀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한 명당 초진을 하면 30분에서 40분, 재진이라도 기본 20분을 봤다. 그러면 하루 20여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며 "내가 돈을 벌겠다고 진료를 했다면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신념을 밝혔다.

['자기야' 여에스더.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최두선 기자 sun@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다이아 '팬들과 함께해서 더욱 빛나는 꽃미소'
로미오 "뮤비 출연한 샤이니 민호, 배울 점多"
'여자의 비밀' 소이현 "어려운 신 많았다"
유승호 "내 여장, 그냥 남자였다" 웃음
'배우 김성민 사망'
더보기
톰 히들스턴♥테일러 스위프트, 양가부모 소개 '결혼할까?'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 "DC '배트걸' 만들고싶다"
벤 애플렉 "'저스티스 리그' 배트맨, 냉소적·유머·아이러니"
안톤 옐친 사고사, 자동차 회사에 집단 소송 제기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