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강예빈, 거대 가슴에 벌어진 앞섶? '은근 야하네!'
'격하게 흔들다 그만…'
초미니 치어리더, 응원 도중 꽈당
못 본 사이 과감해진 한예원,
'대놓고 가슴골 노출'
최송현, 작은 몸에 꽉찬 볼륨
'몸매 이 정도였어?'
치어리더, 과한 볼륨 자랑
'손이 떠날 줄을 모르네'
이연, 거대 가슴골 과시…
강소라 시선도 그곳에
'수영복 작은거 아냐?'
NS윤지, 터질듯한 거대볼륨
'옷 밖으로 튀어 나온 가슴'
김소연, 충격 노출
'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12-11-30 10: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가 병원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29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임대료가 점점 높아져서 병원을 폐업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내가 돈이 많은 줄 알고 임대료를 높였다. 월세가 초반에는 200만원대였는데 나중에는 700만원까지 올라갔다. 여러가지 한계에 부딪혀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한 명당 초진을 하면 30분에서 40분, 재진이라도 기본 20분을 봤다. 그러면 하루 20여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며 "내가 돈을 벌겠다고 진료를 했다면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신념을 밝혔다.

['자기야' 여에스더.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최두선 기자 sun@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김소현 "까만 분장은 처음…너무 어려보여"
배용준·박수진, 日팬 축하속 극비 결혼
정우성 '아침에도 굴욕없는 조각 외모'
권율·오연서 'BiFan 폐막식을 빛낸 홍보대사'
종영 '썸남썸녀'
더보기
미국 록밴드 본 조비, 中 베이징서 9월 17일 공연
정지훈 주연 '다이아몬드 러버', 中서 "'미녀는 괴로워' 닮았다" 논란
故 휘트니 휴스턴 딸, 혼수상태 6개월 만에
결국 사망
"인종차별이다" 스눕독, 스웨덴서 마약혐의로
체포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