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몸매까지 완벽' 안젤리나 다닐로바,
맥심 화보 접수
'비키니도 문제없어'…루나,
몸매 끝판왕 된 근황
황규림 "정종철 너무 좋아해
쫓아다녔다" 반전 고백
'★ 총출동' 오상진♥김소영 결혼,
화려한 하객 라인업
'오상진 결혼식 참석' 정준호,
최고급 B사 승용차에 시선 강탈
조보아, 야시시한 코코넛밀크 먹방 '내가 다 민망'
'만화 캐릭터인 줄' 치어리더,
밀착의상에 빛나는 핫보디
이시영, 시선 사로잡는 육감 각선미 '운동한 티가 나'
'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12-11-30 10: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가 병원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29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임대료가 점점 높아져서 병원을 폐업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내가 돈이 많은 줄 알고 임대료를 높였다. 월세가 초반에는 200만원대였는데 나중에는 700만원까지 올라갔다. 여러가지 한계에 부딪혀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한 명당 초진을 하면 30분에서 40분, 재진이라도 기본 20분을 봤다. 그러면 하루 20여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며 "내가 돈을 벌겠다고 진료를 했다면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신념을 밝혔다.

['자기야' 여에스더.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최두선 기자 sun@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뷰티바이블' 유라 "걸데 반응?어울린다더라"
'전주국제영화제' 남규리, 시선 강탈 드레스
'JIFF' 이일화X김선영 '보라·선우엄마의 일탈(?)
'석조저택' 박성웅 "김주혁 악역 잘해…위축"
5월 연예계 전망
더보기
오늘의 인기기사
'아이돌에 배우' 오상진♥김소영 결혼, 화려
SPONSORED
'결혼' 곽부성 "바쁜 스케줄 때문에 허니문 즐길 겨를 없어"
'수영스타' 쑨양, 배우 데뷔…中 드라마 출연
로다주 '닥터 두리틀', '스타워즈9' 피해 개봉 변경
美작가조합 10년만에 파업 임박, 할리우드
위기 고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