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치마가 훌렁' 치어리더,
움직일 때마다 아찔해
'눈동자에서 빛이나' 윤아,
똘망똘망 꽃사슴 눈망울
'스타킹 하나로 올킬' 정인영,
시스루 각선미 섹시하네
크라운제이♥서인영 키스,
얼마나 야했길래…
"두 번째 결혼, 사랑없이 돈 보고…"
이상아, 눈물 펑펑
손태영 "눈치없는 권상우,
시어머니 김치 배우라고…"
'누나팬 기절해요' 박보검,
심장 폭격 꽃미소
'몇 살이세요?' 최지우,
잔주름도 하나 없는 탱글 피부
'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12-11-30 10: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가 병원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29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임대료가 점점 높아져서 병원을 폐업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내가 돈이 많은 줄 알고 임대료를 높였다. 월세가 초반에는 200만원대였는데 나중에는 700만원까지 올라갔다. 여러가지 한계에 부딪혀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한 명당 초진을 하면 30분에서 40분, 재진이라도 기본 20분을 봤다. 그러면 하루 20여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며 "내가 돈을 벌겠다고 진료를 했다면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신념을 밝혔다.

['자기야' 여에스더.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최두선 기자 sun@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소나무, 상큼함 넘치는 'First Kiss' 무대
최지우·도희·진세연, '저희도 커튼콜 응원해요~'
박보검 입장에 극장이 들썩 '역시 대세남이야'
'음주운전' 강정호 "성실히 조사 받을 것"
'더 미라클'
더보기

흡연은 질병, 치료는 금연

SPONSORED
마이클 무어 "미국인은 트럼프를 원하지 않았다" 직격탄
아델 '카풀 노래방', 올해 유튜브 최고 조회수 기록
'킹스맨2', 더 크고 나쁘고 총도 많이 등장한다
레이디 가가 "10대 때 성폭력당해…현재까지 정신질환 고통"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