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전효성, 작정한 19금 터치…
중요부위 '주물럭 주물럭'
가슴 드러낸 치어리더,
거침없는 쩍벌 '민망해 죽겠네'
'야하디 야한 망사팬티' 유승옥,
대놓고 몸매 노출
'예진아씨의 도발'…박예진,
화끈하게 드러낸 가슴골
유인영, 역대급 파격 시스루
'옆태 고스란히 노출'
김사랑, 거대볼륨에 벌어진 앞섶
'금방이라도 터질 듯'
'속옷이야? 바지야?'
카라 한승연, 탱탱한 엉밑살 노출
유승옥, 거대 가슴에 거대 골반까지 '다 가졌네'
'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12-11-30 10: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가 병원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29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임대료가 점점 높아져서 병원을 폐업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내가 돈이 많은 줄 알고 임대료를 높였다. 월세가 초반에는 200만원대였는데 나중에는 700만원까지 올라갔다. 여러가지 한계에 부딪혀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한 명당 초진을 하면 30분에서 40분, 재진이라도 기본 20분을 봤다. 그러면 하루 20여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며 "내가 돈을 벌겠다고 진료를 했다면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신념을 밝혔다.

['자기야' 여에스더.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최두선 기자 sun@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구하라 "8년차 목표? 꾸준한 사랑 받았으면…"
레드벨벳, '드림콘서트 두번째 나들이'
걸스데이, '팬들과의 만남은 언제나 즐거워~'
제시카 "태국 첫 단독 팬미팅 너무 기대돼요"
'사랑하는 은동아' 제작발표회
더보기
'日 유명 AV배우' 아사미 유마, 암 투병 이후 가수 변신
키이라 나이틀리, 로커 남편과의 사이에
첫아이 출산
'닥터 지바고' 오마 샤리프, 알츠하이머 걸려…여배우·도박 파란의 인생
홍콩 여배우 서기, 대만으로 국적 변경...
네티즌 "中 오지 마라"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자 : 2005년 9월 15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이준형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