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코리안특급 안 죽었네' 박찬호,
현역 폼 나오는 시구
'끼부림은 이렇게'…설리,
시스루 입고 교태 작렬
'마블리가 반한 몸매'…예정화,
압도적 S라인 예술이야
차태현 "아내가 돈 관리 다 한다,
내 용돈은…"
민효린, 시스루 속 아찔 각선미
'태양 놀라겠어'
'큰일날 뻔…' 이청아, 가녀린 다리에 걷기도 힘드네
'현빈 가졌으면 됐잖아'…강소라,
몸매까지 다 가진 여자
"재혼 안 하려 했는데…"
임채무, 깜짝 열애 고백
'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12-11-30 10: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가 병원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29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임대료가 점점 높아져서 병원을 폐업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내가 돈이 많은 줄 알고 임대료를 높였다. 월세가 초반에는 200만원대였는데 나중에는 700만원까지 올라갔다. 여러가지 한계에 부딪혀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한 명당 초진을 하면 30분에서 40분, 재진이라도 기본 20분을 봤다. 그러면 하루 20여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며 "내가 돈을 벌겠다고 진료를 했다면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신념을 밝혔다.

['자기야' 여에스더.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최두선 기자 sun@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공유, 도깨비가 나타났다 '이 남자 갖고 싶네'
'크로스컨트리' 강한나 "유일한 여배우라…"
'고소영 "10년만에 복귀라는 말, 부담스러워"
'보통사람' 라미란 "시나리오 대사 없앴다"…왜?
'3대천왕'
더보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마고 로비, '할리퀸' 분장 모습 첫 공개
'로건' 휴 잭맨 "17년동안 울버린 사랑했다"
'혹성탈출2' 맷 리브스, '더 배트맨' 감독 확정
'제임스 본드 25', 올해 크로아티아 촬영 돌입
스타 패션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