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CHINESE  JAPANESE

전체보기

  • 방송
  • 영화
  • 음악
  • 해외연예
  • 야구
  • 해외야구
  • 축구
  • 해외축구
  • 농구/배구
  • 스포츠종합
  • 문화
  • 인터넷화제
  • 사회
  • 건강
  • 산업
  • 세계
  • 자동차
  • IT뉴스
  • 최신포토
  • 포토슬라이드
  • 영상

마이데일리 홈 > 엔터테인먼트 > tv/연예

'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12-11-30 10:30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가 병원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29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임대료가 점점 높아져서 병원을 폐업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내가 돈이 많은 줄 알고 임대료를 높였다. 월세가 초반에는 200만원대였는데 나중에는 700만원까지 올라갔다. 여러가지 한계에 부딪혀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한 명당 초진을 하면 30분에서 40분, 재진이라도 기본 20분을 봤다. 그러면 하루 20여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며
"내가 돈을 벌겠다고 진료를 했다면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신념을 밝혔다.

['자기야' 여에스더.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최두선 기자 sun@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울음
놀람
화남
ID PW 로그인|실명확인|회원가입
운영원칙
인재와 기업의 최적의 만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