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외국인도 반했네'…공서영,
남심 홀리는 비키니 자태
치어리더, 바니걸 변신
'폭염 잊게하는 시원한 자태'
"변태라고 소문"…민경훈,
평소에 어떻길래
'남편이랑 갔나?' 황정음,
골프장서 호화 휴식
김희선, 눈물나는 아픔 고백
"딸이 뇌성마비다"
전소미, 열여섯의 깨발랄한 시구
'왜 이렇게 신났어?'
레이양, 오해 부르는 포즈
'아무 것도 안 입은 줄'
"공백기 때 8세 연하 만나…"
노홍철, 열애 고백
'자기야' 여에스더, "10년만에 병원폐업한 이유는…"
12-11-30 10: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두선 기자] 가정의학과 의사 여에스더가 병원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여에스더는 29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에 출연해 "임대료가 점점 높아져서 병원을 폐업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내가 돈이 많은 줄 알고 임대료를 높였다. 월세가 초반에는 200만원대였는데 나중에는 700만원까지 올라갔다. 여러가지 한계에 부딪혀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 한 명당 초진을 하면 30분에서 40분, 재진이라도 기본 20분을 봤다. 그러면 하루 20여명의 환자를 진료한다"며 "내가 돈을 벌겠다고 진료를 했다면 많은 환자를 볼 수 있었겠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신념을 밝혔다.

['자기야' 여에스더. 사진출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최두선 기자 sun@my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사진 및 기사 구매 content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트와이스 모모 "중학생부터 소시 효연 팬"
이태임·강예원 '부천국제영화제를 밝힌 미녀들'
이정재 "'암살' 때 욕 많이 먹었다"
'청춘시대' 류화영 "강이나役, 나와 흡사해"
요즘 대세 '아는형님'
더보기
DC '저스티스 리그' 풋티지 공개, 유머 업그레이드
DC '원더우먼' 갤 가돗, 압도적 포스터 전격 공개
마블이 계속 흥행 대박 터뜨리는 이유 5
'할리우드 커플의 위엄'…클로이 모레츠·브루클린 베컴, 데이트 인증샷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