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글로벌 시리즈 '엑스오, 키티'로 1위 찍은 최민영 "영어 거부감 無…활동 반경 넓히고파" [MD인터뷰](종합)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활동 반경을 많이 넓히고 싶어요. 꼭 국가의 개수나 지역으로 한정하지 않고요."

미국 넷플릭스 시리즈 '엑스오, 키티(XO, Kitty)'에서 키티의 남자친구 대를 연기한 배우 최민영의 바람이다. 8일 서울 강남구 사람엔터테인먼트에서 만난 그는 "지금까지 해보지 않은 걸 해보려 한다"며 당찬 포부를 남겼다.

'엑스오, 키티'는 '사랑 맺어주기'가 특기인 키티가 지구 반대편으로 날아가 남자친구와 재회하고 새로운 경험과 설렘을 마주하게 되는 하이틴 로맨스다. 지난달 18일 공개 4일 만에 7,208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면서 넷플릭스 글로벌 톱10 TV 부문 2위에 올랐다.

넷플릭스 인기작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의 스핀오프다. 10부작으로 꾸려진 이 시리즈는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속 라라 진의 동생인 키티 시점에서 이야기가 진행된다. 극중 키티는 어머니가 다녔던 학교이자 연인 대가 몸담은 한국서울국제학교에 전학 가면서 어머니의 과거를 돌이키는가 하면 대와는 핑크빛 무드를 가동한다.

미국 시리즈이지만 한국 시리즈를 보는 착각을 부른다. 인천공항, 강남역, 남산서울타워 등이 배경으로 나오고 K-팝 아이돌 세븐틴, 블랙핑크,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울려 퍼진다. 최민영뿐 아니라 이상헌, 김윤진, 이형철, 이성욱까지 한국 배우들도 여럿 등장한다.

최민영은 어쩔 수 없게 '가짜 연애'를 시작한 유리(지아 킴)와 여자친구 키티(애나 캐스카트)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면서도 키티를 향한 변치 않는 마음을 능수능란하게 표현해내 국내외 시청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막연하게 할리우드에 가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던 최민영은 '엑스오, 키티' 오픈 캐스팅콜 마감을 코앞에 두고 대 역에 지원했다. "이번 기회에 할리우드 오디션 프로세스를 경험해보자는 목표"였다는 그는 "역할을 따내고 싶다는 생각보다 US 프로덕션 제작진과 직접 대면해서 하는 오디션을 경험해보고 싶었다"고 거듭 말했다. 그렇게 최민영은 셀프 비디오, 케미스트리 리딩 오디션 등을 거쳐 대가 됐다.

데뷔 12년 차 베테랑이지만 타국어로 연기하는 건 처음이기에 무엇보다 "문화를 이해하려고 노력했다"고. 최민영은 "프리 프로덕션 기간에 캐스트들과 많이 어울렸다. 매일 8시간 동안 붙어 있었다"고 전했다.

시리즈는 49개국에서 1위를 차지했다. 최민영은 "기분 좋고 감사하다. 주변에서 축하도 많이 해주고 있다"면서도 "조금 아쉬운 건 캐스트들과 기쁨을 공유할 수 있으면 좋은데 같이 없어서 아쉽다"고 털어놨다.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한 덕분에 '외국에서 살다 왔냐'란 질문을 듣기도 했다. 그러나 해외 생활은 초등학생 시절 캐나다에서 1년간 거주한 게 전부다. 물론 당시 접한 영어는 "거의 까먹었"지만 "그나마 발음이 조금 익숙했다"는 최민영이었다. 다행히 영어에 대한 거부감이 없었고 서너 달 동안 캐스트들과 합숙하며 지낸 경험이 실력을 빠르게 높여줬다.

최민영은 "처음에 오디션 볼 때까지만 해도 흔히 말하는 스몰 토크조차 긴장을 많이 해야 했고 말문이 막혔다"며 "메인 캐스트 중에서 영어가 완전히 유창하지 않은 건 저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캐스트 대부분이 또래인 만큼 촬영장 분위기도 편했다. 최민영은 "다 너무 친해졌다. 한 번씩 우리는 운이 좋다고 한다. 이러기 쉽지 않은데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며 "한국에서 지아 킴 누나, 이상헌 형을 만났다. 서로서로 친해서 자주 만난다"라고 이야기했다.

최민영은 2012년 뮤지컬 '구름빵'을 시작으로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스물다섯 스물하나'에 더해 채널A 뮤지컬 오디션 '2020 DIMF 뮤지컬 스타' 최종 1위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도전을 이어왔다. 첫 장편 영화 '드림팰리스'로 관객과 만나고 있는 그는 "큰 스크린으로 보는 제 얼굴은 느낌이 다르더라"라며 "이런 기회가 앞으로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막연하게 했다. 더 많은 영화에 얼굴을 담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이어 "항상 영화, 드라마를 둘 다 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영화랑은 연이 많이 없었다. 아주 오랜만에 찍은 영화이고 처음 찍은 장편이라 애정이 많이 간다"고 말했다.

'엑스오, 키티'는 새로운 러브 라인을 암시하며 끝이 난다. 최민영은 "엔딩이 시즌 2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뒀다. 많이 기대하고 있듯 저도 마찬가지로 기대한다"며 "대가 어떤 식으로든 키티랑 잘 지냈으면 좋겠다. 미국을 따라가든"이라고 웃어 보였다.

[사진 = 사람엔터테인먼트, 넷플릭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