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사귀냔 말 나올 정도"…'사랑이라 말해요' 김영광·이성경, 두 로맨스 장인의 새 얼굴 [디즈니 쇼케이스](종합)
22-12-01 14: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싱가포르 양유진 기자] 배우 김영광과 이성경이 그릴 '사랑'은 어떤 모습일까.

1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시아태평양 지역(APAC)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의 일환으로 디즈니+ 새 오리지널 시리즈 '사랑이라 말해요'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김영광, 이성경, 이광영 감독이 참석했다.

2023년 디즈니+ 시청자를 찾아갈 '사랑이라 말해요'는 아버지의 불륜을 알게 된 후 인생의 내리막길을 걷게 된 우주가 내연녀에 의해 집에서 쫓겨나고, 복수를 계획하는 동안 자신의 인생을 망친 그녀의 아들과 사랑에 빠지게 되는 휴먼 로맨스다.



이광영 감독은 "천천히, 느리게 한 걸음씩 스며든다. 서로가 서로에게 스며들며 '사랑이었다'고 깨닫는 로맨스"라고 '사랑이라 말해요'를 소개했다.

김영광은 이성경과 처음으로 호흡한 소감을 묻자 "이성경과 평소에 장난을 많이 친다. '사랑이라 말해요'에서 이성경의 모르던 모습을 많이 봤다. 말투부터 성숙해졌다. 사랑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답했다.

이성경은 "따로 몰입하기 위한 과정이 필요하지 않았다. 특히 김영광이 현장에서 작은 호흡까지 고민하는 걸 느끼고 배웠다"고 화답했다.

"우주로서 있을 수 있는 좋은 현장"이었다는 이성경은 "시간을 쓰지 않고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눈을 마주하고 같은 공간에서 공기를 느끼는 순간에 마음이 다 움직였다"고 했고, 김영광은 "이성경과 비슷한 기분을 느꼈다. 우주와 점점 가까워지면서 어느 순간 둘 다 역할에 빠졌다. 끝날 때까지 빠져 살았다"고 밝혔다.


이광영 감독은 "편집실에서는 둘이 사귀는 게 아니냔 말이 나올 정도였다. 촬영하는 내내 사랑에 빠져가는 게 느껴졌다"며 "신기한 경험이었다"고 거들었다.

끝으로 이광영 감독은 김영광과 이성경을 "로맨스 장인"이라며 "한 번도 본 적없는 김영광, 이성경이라 말할 수 있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사랑이라 말해요'는 내년 초 디즈니+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 = 월트디즈니 컴퍼니]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서준(Park Seo Jun), 프랑스 명품을 사로잡은
배우 박서준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촌 휘겸재에서 진행된 샤넬 브랜드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해외이슈
‘불륜설’ 마룬5 애덤 리바인, 세아이 아빠됐다 “대가족 원해”[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