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벤투와 손흥민 불화설' 제기…포르투갈이 착각에 빠졌다
22-12-01 13: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포르투갈이 단단히 착각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손흥민의 관계에 대한 착각이다.

포르투갈의 'cmjornal'은 1일(한국시간) "벤투 감독이 복잡한 상황에 처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2경기에서 승점 1점에 그치는 등 탈락 위기에 몰렸다. 그리고 벤투 감독은 팀 내 최고의 선수인 손흥민과 불화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한국이 가나에 2-3으로 패한 뒤 벤투 감독과 손흥민이 인사를 나누는 과정에서 손흥민의 태도와 관련이 있다. 이 갈등은 잘 설명되지 않고 있다. 벤투 감독과 손흥민의 의견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가나전 후 손흥민에게 다가가는 벤투 감독의 손을 손흥민이 뿌리친 장면을 설명하는 것이다. 이 장면은 한국에서도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한 벤투 감독과 손흥민의 공식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이 장면은 누가봐도 이해가 쉽게 되는 장면이다.

지배한 경기에서 아쉽게 졌고, 경기 막판 코너킥 기회도 허무하게 날아간 시점. 손흥민은 상실감이 컸고, 눈물까지 보였다.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가나의 한 스태프가 손흥민과 셀카를 찍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당시 영상을 자세히 살펴보면 여러 가지 복잡한 상황이 얽힌 가운데 손흥민은 뒤도 돌아보지 않고 앞으로 가려 했다. 누군가의 손길이 느껴져 무심코 뿌리치고 갔다. 즉 그 손이 벤투 감독의 손인 줄 몰랐던 것이다. 벤투 감독인 것을 알아챈 후 손흥민은 반응하지 않았다. 벤투 감독과 어깨동무를 하고 함께 걸어갔다.

이 장면을 포르투갈 언론이 착각하고 있는 것이다. 벤투 감독과 손흥민 사이는 전혀 문제 없다. 벤투 감독의 절대적 신뢰를 받고 있는 손흥민이다. 손흥민 역시 벤투 감독을 향한 존경과 존중을 꾸준히 표현했다.

역으로 보면 포르투갈의 이런 착각이 꼭 나쁠 것만은 아니다. 착각하면 할수록 방심의 크기가 더욱 커질 것이기 때문이다. 한국과 포르투갈은 오는 3일 H조 최종전을 치른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서준(Park Seo Jun), 프랑스 명품을 사로잡은
배우 박서준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촌 휘겸재에서 진행된 샤넬 브랜드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예스마담’ 양자경, ‘에브리씽’으로 亞 최초 오스카 여우주연상 거머쥘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