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대호는 대체 어떤 존재였기에 강민호는 눈물을 흘렸나
22-10-06 04:3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대체 그에게 이대호(40·롯데 자이언츠)는 어떤 존재였길래 눈물까지 훔친 것일까.

성대했던 은퇴투어를 마친 이대호는 이제 선수로서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있다. 롯데는 오는 8일 사직 LG전에서 이대호의 은퇴식과 영구결번식을 진행한다.

이대호의 은퇴는 지금도 많은 이들에게 크나큰 슬픔을 안기고 있다. 한때 이대호와 동료로서 롯데의 황금기를 이끌었던 강민호(37·삼성 라이온즈)도 이대호만 생각하면 눈시울이 붉어지는 모양이다.

강민호는 5일 수원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경기를 마치고 중계 방송사 인터뷰에 나섰다. 인터뷰 시작 당시 그의 표정은 밝았다. 그러나 "이대호에게 한마디를 해달라"는 요청에 말을 잇지 못하고 울먹이더니 끝내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어렸을 때 (이)대호 형한테 많은 것을 배웠다"는 강민호는 "참 많이 의지했다. 대호 형 덕분에 프로에서 어떻게 적응하고 풀어나가야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는지 느꼈다"고 이대호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래도 후배로서 제 2의 인생을 응원한다. 강민호는 "대호 형이 떠난다고 하니까 아쉽기도 하지만 너무 멋있게 떠나는 것 같고 박수받고 떠나는 모습을 보면 후배로서 기분이 좋다"고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이대호는 2001년, 강민호는 2004년 롯데에 각각 입단했다. 이대호가 2006년 타격 3관왕을 휩쓸며 리그를 호령하자 강민호는 포수로서 126경기 전 경기를 소화하며 롯데의 새로운 안방마님으로 등극했다. 롯데는 2008년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한 것을 시작으로 5년 연속 가을야구 무대를 밟았고 이들은 많은 추억을 쌓았다. 이대호가 2011시즌을 마치고 잠시 롯데를 떠나 일본프로야구와 메이저리그에서 뛰기도 했지만 2017년 롯데로 돌아오면서 강민호와 재회했고 이들은 또 한번 롯데의 가을야구를 이끌었다. 이는 롯데의 마지막 가을야구로 남아 있다. 강민호는 2017시즌을 마지막으로 롯데를 떠났지만 이대호와의 추억은 영원히 간직하고 있는 듯 하다.


[이대호의 은퇴투어 당시 강민호(왼쪽)와 이대호의 모습.(첫 번째 사진) 롯데 시절 함께 뛰었던 이대호(왼쪽)와 강민호의 모습이 담겨 있다.(두 번째 사진) 사진 = 마이데일리 DB]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컴퓨터 미인 엄마랑 빼닮았네…이진이, 황신혜 딸의 명품
배우 황신혜(본명 황정만·59)의 딸 모델 겸 연기자 이진이(본명 박지영·23)가 근황을 공개했다. 이진이는 7일 "Christmas spirit 🔥🎄"이라고 적고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식당에서 찍은 사진으로 보인다. 네크라인이 ...
해외이슈
“곧 넷째딸 출산, 아내에게 감사” 수상소감…46살 라이언 레이놀즈 달콤한 로맨티스트[해외이슈]
‘아바타2’ 외신 첫반응 “경이롭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혹적” 최고영화 탄생[해외이슈]
임신 ‘놉’ 29살 여배우, “나보고 못생겼다고 말하는 것은 미친 짓이야” 분노[해외이슈]
박찬욱 ‘헤어질 결심’, 뉴욕타임스 10대 영화 선정 “아카데미 청신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