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트레저 "가장 우리다운 앨범, 에너제틱 매력 극대화"(일문일답)
22-10-03 09: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YG 대형 그룹 트레저가 컴백을 하루 앞둔 가운데 직접 새 앨범의 주요 포인트를 소개했다.

트레저는 오는 4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 앨범 'THE SECOND STEP : CHAPTER TWO'를 발표한다. 멤버 다수가 전곡 작사·작곡에 참여하며 음악적 역량이 응축된 특별한 앨범이 예고됐다. 타이틀곡 'HELLO'를 시작으로 'VolKno', 'CLAP!', '고마워 (THANK YOU)', '묻어둔다 (HOLD IT IN)', 'DARARI (ROCK REMIX)'까지 총 6곡이 담겼다.

트레저의 컴백은 자체 최고 성적을 거두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미니 1집 이후 8개월 만이다. 멤버들은 "가장 트레저답고 트레저스러운 앨범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Q. 앨범 공개 하루 앞둔 소감?

최현석: 올해 상반기 활동 때 '직진'부터 '다라리' 역주행까지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래서 조금은 긴장한 상태로 준비했는데 작업 과정이 너무 재밌어서 멤버들과 즐거운 텐션을 유지하며 앨범을 만들었다. 부담보단 설렘이 더 커서 빨리 내일이 왔으면 좋겠다.

아사히: 이전 앨범보다 더 열심히 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 멤버들이 열정을 쏟아부은 앨범인 만큼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 팬분들이 좋아할 만한 요소를 담으려고 노력했고, 그런 모습들이 잘 전달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Q. 이번 앨범을 통해 트레저의 어떤 모습 보여주고 싶은지?

박정우: 기존의 밝고 통통 튀는 에너지를 유지하면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감성과 표현력으로 트레저만의 에너제틱한 매력을 한껏 극대화했다. 활동하면서 트레저의 음악을 통해 위로와 힐링을 받았다는 반응이 가장 기뻤는데, 이번 앨범 역시 그 기대를 충족시켜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지훈: 멤버 개개인의 역량을 키우고 팀워크를 향상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만큼 한층 더 성장한 모습과 폭 넓어진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비주얼적인 모습들도 다양한 방면으로 새로운 시도를 했기 때문에 이점도 흥미롭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Q. 미니 2집 'THE SECOND STEP : CHAPTER TWO' 소개한다면.

최현석: 멤버들의 참여도가 높은 만큼 '진정성'과 '자신감'으로 가득 찬 앨범이다. 물론, 이전 앨범도 신경을 많이 썼었지만 이번 앨범은 특히나 멤버들이 긴 시간 공들인 만큼 애정이 크다. 전 트랙에 트레저 멤버들의 이름을 올린 만큼 가장 트레저답고 트레저스러운 앨범을 완성했다. 댄스, R&B, 힙합, 팝, 하드락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를 시도했다.

하루토: 타이틀곡 제목 'HELLO'처럼 대중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앨범이기를 기대하며 만들었다. 또한 'VolKno' '고마워 (THANK YOU)' 등 처음으로 멤버들의 유닛곡도 시도했는데 그래서 팬분들이 들으시기에 신선할 것 같다.

Q. 타이틀곡 'HELLO'은 어떤 매력을 담았는가.

준규: 청춘의 긍정적이고 활기찬 에너지로 가득 찬 느낌이다. "으쌰 으쌰"하는 트레저의 이미지와 잘 맞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무대에서 멤버들과 함께 뛰어놀 수 있을 것 같았다.

요시: 처음 듣는 순간부터 프리 코러스 부분의 멜로디가 마음에 들어서 하루빨리 랩 파트 작업을 하고 싶게 만들었다. 밝은 댄스 곡 느낌에 트레저 고유의 따스한 색을 입혀 지금의 'HELLO'를 완성했다. 우리가 느낀 행복한 감정이 여러분에게도 전달되었으면 좋겠다.

Q. 'HELLO' 무대로 어떤 퍼포먼스를 만날 수 있나.

소정환: 저희 무대를 보는 누구라도 신나게 즐길 수 있도록 밝은 에너지를 퍼포먼스로 표현했다. 노래 제목을 직관적으로 표현한 인사 춤이 있는데 단순한 만큼 임팩트가 있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함께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또한 마지막 떼창 부분에 아기자기하면서도 신나는 퍼포먼스가 있는데 이 점도 기대해달라.

Q. 'HELLO' 뮤직비디오 관전 포인트는 무엇인가.

윤재혁: 페스티벌 분위기 속 자유분방하게 뛰어노는 저희 트레저의 모습을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HELLO' 대형 구조물 앞에서 펼쳐지는 군무가 있는데 이 부분에서 트레저의 에너제틱한 바이브를 가장 크게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도영: 하늘에 불꽃이 쏘아 올려지면서 신나고 즐겁게 노래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 장면을 보면서 여러분들도 기분이 좋아졌으면 좋겠다. 또 10개국의 언어로 전 세계의 팬분들에게 인사를 하는 장면이 있는데 팬분들이 반갑게 봐주기실 바란다.

Q.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사랑을 받으며 '4세대 글로벌 대세 그룹'으로 꼽히고 있는데 기분이 어떤지?

소정환: 정말 감개무량하다. 팬분들이 보내주시는 넘치는 사랑과 응원은 우리를 계속해서 꿈꾸게 한다. 더 좋은 아티스트로 성장해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음악을 만들겠다는 열의를 갖게 됐다.

박정우: 해외에 계신 팬분들과 더 많이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고, 저희를 좋아해 주시는 만큼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 자리를 빌려 '직진'과 '사랑해' 뮤직비디오 1억 뷰 달성에 대해 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수치적 성과를 넘어 그 이상의 감동과 감사함을 마음에 새기고 있다.

Q. 미니 2집 컴백과 한국 콘서트, 일본 투어 준비까지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을 텐데. 어떤 각오로 준비하고 있나.

윤재혁: 바라왔던 투어라 뭘 해도 즐겁다. 바쁜 스케줄을 보내는 와중에도 무대 위에서 팬분들과 만날 생각에 신나서 하루하루 설레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

도영: 이번 활동부터 음악 방송에서도 팬분들과 직접 만나 소통한다고 생각하니 굉장히 설렌다. 코로나19가 점점 완화되면서 팬분들과 함께할 수 있는 게 많아져서 이번 컴백은 팬분들보다 우리 트레저가 더 기대하고 기다렸던 것 같다.

Q. 기다리고 있을 전 세계 트레저메이커(팬덤명)에게 한 마디 해달라.

지훈: 이번 앨범도 우리 트레저메이커 여러분들에게 큰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다. 항상 말하는 것이지만 감사하고 정말 많이 사랑한다. 이번 'HELLO' 활동도 트레저메이커 여러분들과 재밌고 건강한 활동을 하며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

[사진 = YG]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30년 지기 친구' 감독이지만… 직접 몸으로 막는 치열
'30년 이상 알고 지낸 친구지만 승부에서는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펼쳐졌다'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과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마산에서 초, 중, 고교를 함께 나온 친구 사이다. 평소에도 서로를 위해서 응원하지만 보이지 않는 신경...
해외이슈
‘불륜남’ 피케, 23살 여친 공개…샤키라 “여자는 울지 않고 춤을 춘다” 저격[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결별’ 29살 코미디언, ‘하버드 출신 뇌섹녀’와 하와이 데이트[해외이슈]
조지 클루니×브래드 피트, 뉴욕서 영화 촬영중 “쌍둥이 같아”[해외이슈]
“팬들에게 가스라이팅 당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분노 표출[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