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한국 여자배구 드디어 이겼다…세자르호 16연패 굴욕 끝에 첫 승
22-10-02 03: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눈물의 16연패 탈출이다. 세자르호가 마침내 첫 승을 품에 안았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일(이하 한국시각) 폴란드 그단스크 에르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조별예선 B조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1, 27-29, 27-25, 25-23)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세자르 감독 부임 후 공식 경기 16전 16패라는 굴욕적인 성적을 이어가야 했다.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12전 전패라는 수모를 당했던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도 4연패 수렁에 빠지며 전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이날 승리로 세자르호는 눈물의 첫 승과 마주했다.

한국은 1세트를 25-21로 잡았지만 2세트에서는 듀스 접전을 펼쳤고 27-27에서 내리 2연속 실점을 하는 바람에 세트스코어 1-1로 3세트를 맞아야 했다. 3세트 역시 듀스가 이어졌고 표승주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면서 27-25로 승리한 한국은 여세를 몰아 4세트까지 따내면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24-23에서 터진 박정아의 득점이 이날 경기의 승리를 확인하는 마지막 한방이었다.

이날 한국은 팀 블로킹 8개로 크로아티아(6개)보다 많았고 서브는 12개로 상대를 완전히 압도했다. 크로아티아는 서브 4개.

이선우가 21득점으로 팀내 최다 득점을 마크했고 서브로만 6득점을 챙기는 놀라운 모습을 보였다. 주장 박정아도 20득점으로 맹활약. 황민경도 15득점으로 두 자릿수 득점을 챙겼다. 이주아는 9득점으로 두 자릿수 득점은 아깝게 도달하지 못했지만 블로킹으로만 4득점을 챙기는 알토란 같은 활약을 보여줬다. 이다현은 4득점, 염혜선은 2득점을 각각 남겼다. 표승주는 교체 출전해 1득점을 올린 것이 전부였지만 3세트의 승리를 이끄는 한방이었던 것은 분명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한국시각으로 2일 2022 국제배구연맹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조별예선 B조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 나서고 있다. 사진 = 국제배구연맹 제공]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대은♥트루디, 테니스 치다 격한 말싸움…"그게 문제가
‘부부 선수촌-이번생은같은편’ 이대은, 트루디가 격한 말다툼을 벌였다. 최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부부 스포츠 리얼리티 예능 ‘부부 선수촌-이번생은같은편’의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야구 국가대표 출신 이대은과 남다른 운동 DNA를 ...
해외이슈
“루푸스 약물 부작용→손 떨림 증상” 30살 셀레나 고메즈, 안타까운 근황[해외이슈]
‘아바타2’ 21억 달러 돌파, ‘타이타닉’ 잡고 역대흥행 3위 노린다[해외이슈]
‘해리 스타일스와 결별’ 38살 女감독, 양육권 다툼 전약혼자와 로맨틱 포옹[해외이슈]
‘예스마담’ 양자경, ‘에브리씽’으로 亞 최초 오스카 여우주연상 거머쥘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