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SSG에 보이지 않는 손 있다…어린왕자도 믿고 의지하는 ‘영혼의 파트너’
22-08-17 05: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광주 김진성 기자] SSG의 선두독주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

주인공은 조원우 벤치코치다. 메이저리그에선 흔한 보직이지만, KBO리그에선 여전히 낯설다. 그러나 SSG는 과감히 도입했다. 2년차 김원형 감독이 은근히 큰 고움을 받는다고 고백했다. 이른바 ‘보이지 않는 손’이다.

나이는 1971년생의 조 코치가 1972년생 김 감독보다 1살 많다. 이젠 KBO리그도 나이 많은 코치가 어린 감독을 보좌하는 게 낯선 그림이 아니다. 두 사람은 어떻게 보면 ‘영혼의 파트너’다. 1994년부터 2004년까지 쌍방울과 SK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전주 출신의 김 감독이 1991년 입단했고, 조 코치는 고려대를 거쳐 1994년에 합류했다. 조 코치가 2005년 한화로 떠나면서 잠시 헤어졌다. 그러나 조 코치가 2008시즌을 끝으로 은퇴하고 2014년 SK로 컴백, 두 사람은 2년간 코치로도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의 인연은 롯데에서도 이어졌다. 조 코치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롯데에서 감독을 역임했다. 조 코치는 김 감독을 2017년에 롯데로 불러들여 2018년까지 투수코치를 맡겼다. 2018시즌 후 나란히 퇴단한 뒤 2021년부터 다시 SSG에서 인연을 이어간다. 조 코치는 처음엔 퓨처스팀 감독을 맡다 시즌 중반 벤치코치로 1군에 합류, 김 감독을 보좌한다.



롯데 시절과 역할이 180도 바뀌어서 더욱 인상적이다. 실제 김 감독은 3년간 감독을 역임한 조 코치에게 큰 도움을 받는다. 16일 광주 KIA전을 앞두고 “내가 못 보는 걸 옆에서 볼 수 있다. 경기 중 일어나는 여러가지를 상의한다. 내가 긴가민가할 때 얘기를 하는데, 비슷한 생각을 얘기해주면 결정하는 게 쉽다”라고 했다.

‘영혼의 파트너’이지만 항상 생각이 같은 건 아니다. 김 감독은 “다른 생각을 갖고 얘기를 해주면 다시 생각해보면 된다. 경기 중에 일어날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해 얘기를 한다고 보면 된다. 요즘에는 경기 후에 얘기를 나눈다”라고 했다.

조 코치는 SSG의 1군 엔트리에 정식으로 등록되지 않았다. 올 시즌 중반까지 덕아웃에 있었으나 규정상 최근에는 경기 전 선수들의 훈련을 돕다 경기가 시작되면 라커룸으로 간다. 때문에 SSG와 김 감독으로선 조 코치가 ‘보이지 않는 손’이다.

김 감독은 조 코치에게 고마운 마음이다. “엔트리에 안 들어가 있어서 경기할 때 밖으로 나간다. 때로는 내게 냉철하게 얘기한다. 내가 감독한지 2년밖에 안 됐다. 코치 시절과 위치가 다르다는 걸 느낀다. 벤치코치가 경기 전 선수들에게도 많은 조언을 해준다”라고 했다.

[조원우 벤치코치.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광주=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포토] 아라시 리나 '인형이야? 사람이야?
일본 아라시 리나가 7일 오후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진행된‘제 8회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외이슈
"14살 소년 성폭행 혐의" 케빈 스페이시, 564억 소송 당했다…"기억 안난다" 부인[해외이슈]
“28살 피트 데이비슨이 섹시한 여자들과 데이트하는 이유는?”, 전여친 41살 킴 카다시안의 진단[해외이슈]
여성 레슬러 사라 리 사망 美 충격, 향년 30세…“세 아이 어쩌나”[해외이슈]
‘리한나와 열애설’ 50살 데인 쿡, 23살 여성과 약혼 ”27살 차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