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말다툼 중 여자친구 루이비통 가방에 소변 보고 가그린 부은 30대男의 최후
22-08-13 19: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말다툼을 하다가 여자친구의 명품 가방에 소변을 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13일 아시아경제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혜림 판사는 최근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씨(31·남)에게 지난 10일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0월 11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여자친구 B씨의 집에서 B씨 소유의 150만원짜리 루이비통 가방에 소변을 보고 가그린을 부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이들은 채무 문제 등으로 말다툼 중이었고, 이 과정에서 A씨는 B씨 방에 있던 가방을 거실로 갖고 나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현행 형법 제366조는 '다른 사람의 재물, 문서 또는 전자기록 등을 망가뜨리거나 숨겨 효용을 해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A씨는 법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A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가방에 소변을 진짜 본 게 아니라 그 시늉만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가방 안에서 채취된 면봉을 감정한 결과 소변 반응은 '양성'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DNA형도 검출됐다.

1심은 국과수 감정 결과와 A씨와 B씨의 경찰 진술 등을 토대로 A씨의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다. A씨는 경찰에선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는 취지로 진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 판사는 "피고인은 초범이고 피해자에게 금전을 지급해 합의에 이르렀다"라면서도 "피고인이 본인의 잘못을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고, 범행 죄질이 불량하다"라고 밝혔다.

"그 밖에 피고인의 연령, 성행, 환경, 이 사건 범행의 동기와 경위, 수단과 결과 등 여러 양형 조건을 참작했다"라고도 덧붙였다.

A씨는 이 판결에 불복하고 항소했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고깃집 설거지, 3개월 됐다"…최강희, 공백기 알바 근
배우 최강희가 공백기 근황을 알렸다. 4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 공개된 코너 '택시 시즌2'의 첫 번째 게스트로 최강희가 출연했다. '위라클' 운영자이자 지체장애 유튜버인 박위는 최강희를 손님으로 맞아 근황을 물었다. 최강희는 "아르...
해외이슈
‘베컴♥펠츠’ 관종부부, 침대사진 이어 이번엔 얼굴 맞대고 스킨십[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기내폭행으로 여섯아이 트라우마 겪어”, 안젤리나 졸리 주장[해외이슈](종합)
‘세기의 커플’ 지젤 번천-톰 브래디 파경, “각각 이혼변호사 선임”[해외이슈]
“브래드 피트가 아이 목 조르고, 때렸다” 안젤리나 졸리 새로운 폭행 폭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