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원로 코미디언 한무, 대장암 투병…"아내가 대소변 다 받아"
22-08-08 03: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사진 = TV조선 제공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원로 코미디언 한무(77)가 대장암으로 투병했던 근황을 공개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 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한무가 2018년 대장암 수술 후 1년 가까이 투병하며 고통의 시간을 보냈던 경험을 털어놨다.

한무는 1970~80년대 전설적인 코미디 프로그램 ‘웃으면 복이 와요’를 통해 독특한 외모와 ‘방귀 개그’로 인기를 누렸던 원로 개그맨이다.


한무는 70대 초반이던 2018년 대장암 선고를 받았다. 투병 과정에서 그를 간호하며 곁을 지킨 건 미8군 밴드 출신인 7살 연하의 아내였다.

과거 월남 전쟁 당시 위문공연이 한창이던 때, MC를 보던 한무는 같은 무대에 섰던 한 밴드에서 베이스 기타를 치는 아내를 보고 첫눈에 반했고 두 사람은 결국 결혼에 골인했다.

한무의 아내는 남편의 대장암 선고 이후 하루에도 수십 번 남편의 대소변을 받아내고도 한 마디 불평 불만도 하지 않았고, 끝까지 절망하지 않았다고 한무는 전했다.

한무는 “수술 받았을 때 아내가 고생을 너무 했다. 6개월간 대소변을 다 받았다”며 “진짜 잘하고 살아야겠다고 생각했지”라고 말했다.

한무는 아내의 정성스런 병 간호 덕에 다행히 1년 간의 투병 끝에 현재는 건강을 되찾았다.

한편 한무는 이날 방송에서 고(故) 개그맨 서영춘을 떠올리며 ‘붕어’라는 자신의 별명을 그가 붙여줬다고 전했다. 한무는 “붕어라는 별명 덕에 CF도 찍어서 돈 많이 벌었잖아. 그거 히트했다”고 회상했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포토] 아라시 리나 '인형이야? 사람이야?
일본 아라시 리나가 7일 오후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진행된‘제 8회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외이슈
"14살 소년 성폭행 혐의" 케빈 스페이시, 564억 소송 당했다…"기억 안난다" 부인[해외이슈]
“28살 피트 데이비슨이 섹시한 여자들과 데이트하는 이유는?”, 전여친 41살 킴 카다시안의 진단[해외이슈]
여성 레슬러 사라 리 사망 美 충격, 향년 30세…“세 아이 어쩌나”[해외이슈]
‘리한나와 열애설’ 50살 데인 쿡, 23살 여성과 약혼 ”27살 차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