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유튜버 꾸밍, 암투병 중 끝내 하늘나라로…일주일 전 마지막 인사
22-05-26 16: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난소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유튜버 꾸밍(본명 이솔비)이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23세.

25일 자신을 꾸밍의 지인이라고 밝힌 A씨는 꾸밍의 유튜브 채널 게시물 댓글을 통해 "우리 솔비가 오늘 힘든 여정을 뒤로 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A씨는 "유튜브 활동 동안 여러분이 주신 많은 사랑에 꾸밍이가 많이 기뻐했고 저도 그 모습이 너무 좋았다"며 "여러분이 주셨던 많은 사랑에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에게 또 삶이 있다면 다시 만나 더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꾸밍이에게 자그마한 애도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일부 네티즌은 꾸밍의 사망 사실을 믿지 못하고 인증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A씨는 "현재 인증을 바라는 분들이 있지만, 식을 진행하고 있어 관련된 사진 등을 올리는 건 굉장히 예의에 어긋나는 일"이라며 "희로애락을 함께했던 정말 아끼던 사람을 떠나 보내면서도 부탁 받았기에 적은 말이니 모쪼록 믿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9일 꾸밍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내 생에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말기 시한부 일주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당시 영상에서 꾸밍은 "일주일 전까지 멀쩡했는데 일주일 사이에 상태가 많이 안 좋아져서 앞으로 일주일에서 한 달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여러분 덕분에 유튜브 수익으로 맛있는 거 사 먹고 댓글로 응원받아서 행복했다"며 "마지막까지 인스타그램에 기록 남기겠다. 모두 안녕. 다음 생에 꼭 보자"고 작별 인사를 남겼다.

[사진 = 꾸밍 인스타그램·유튜브 채널]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이유, 휴대폰을 저렇게 잡고 셀카 찍는다고?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 이지은·29)가 우월한 셀카 미모를 공개했다. 아이유는 28일 인스타그램에 "턱 괴면 사진이 잘 나오그등요🤫"라고 적고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아이유의 셀카 사진들이다. 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부터 니트 ...
해외이슈
“휴 잭맨, ‘데드풀3’ 출연하나” 깜놀 표정[해외이슈]
마블 퓨리국장, ‘낙태금지’ 흑인 대법관 맹비난 “너도 백인여자랑 결혼했잖아”[해외이슈]
“칼 들고 브리트니 스피어스 침실 들어가”, 전 남편의 충격적 가택침입[해외이슈]
미국 유명 여배우, 강에서 수영하다 사망[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