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제니·뷔, 드디어 침묵 깼다
22-05-26 06:0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열애설이 제기된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본명 김제니·26), 보이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본명 김태형·26) 두 사람 모두 침묵을 깨고 근황을 알렸다.


제니는 25일 밤 인스타그램 스토리 기능을 통해 블랙핑크 완전체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So proud of this"라는 글과 하트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해당 블랙핑크 사진은 잡지 롤링스톤의 화보다. 제니는 더불어 자신의 단독 화보컷도 추가로 공개했다.

뷔는 인스타그램에 흑백 사진을 게재했다. 턱을 괸 채 정면을 응시하는 사진이다. 뷔는 특별한 멘트를 덧붙이지는 않았다.

열애설이 불거진 지 이틀 만의 SNS 업데이트였다. 다만 제니, 뷔 모두 열애설에 대한 언급은 따로 없었다.

두 사람의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와 빅히트뮤직 역시 제니, 뷔의 열애설과 관련한 입장 발표는 하지 않은 바 있다.


[사진 = 제니, 뷔 인스타그램]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MD포토] 오메가엑스 '개구쟁이 컨셉으로'
그룹 오메가엑스가 29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MBC 드림센터에서 진행된 MBC M '쇼 챔피언' 현장공개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해외이슈
“사냥칼 들고 아리아나 그란데 죽여버리겠다” 스토커, 이번엔 가택 침입 “충격”[해외이슈]
조니 뎁, 4000억 받고 ‘캐리비안의 해적6’ 복귀?[해외이슈]
“휴 잭맨, ‘데드풀3’ 출연하나” 깜놀 표정[해외이슈]
“너도 백인여자랑 결혼했잖아” 마블 퓨리국장, ‘낙태금지’ 흑인 대법관 맹비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