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일본인 포함' 女 심판 6명, 카타르 월드컵 발탁...역대 최초
22-05-19 22:0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여성 심판들이 휘슬을 분다. 월드컵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9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활약할 심판 명단을 공개했다. 이들 중 여성 심판 6명이 포함됐다. FIFA는 해당 여성 심판 6명을 포함해 주심 36명, 부심 69명, VAR 심판 24명을 카타르 월드컵으로 불렀다.

여성 심판으로는 요시미 야마시타(일본), 스테파니 프라파르(프랑스), 살리마 무칸상가(르완다)가 주심으로 차출됐다. 네우사 백(브라질), 카렌 디아스(멕시코), 캐서린 네스비트(미국)는 부심으로 뽑혔다.

FIFA 심판위원회 위원장 피에루이지 콜리나는 “여성 심판 차출은 수년 전부터 논의했던 사항이다. 이번 월드컵 이전에 FIFA가 주최한 연령별 대회 등에서 여성 심판들의 능력을 이미 검증했다. 이 심판들이 FIFA 월드컵에서도 높은 수준의 판정을 내릴 것이라고 판단했다. FIFA에서 대단히 중요한 인재들”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인 심판 야마시타는 1986년생이다. 2019년에 프랑스에서 열린 FIFA 여자 월드컵에서 휘슬을 잡았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도 주심으로 활약했다. 프랑스 심판 프라파르는 여성 심판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에서 주심을 맡은 바 있다.




[사진 = AFPBBnews]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하니♥양재웅, 10살 나이차 극복→쿨한 열애 인정…이대로
걸그룹 EXID 출신 하니(본명 안희연·30)와 정신의학과 의사 겸 방송인 양재웅(40)이 쿨하게 열애를 인정했다. 2년의 교제를 이어온 두 사람이 결혼까지 골인할지 이목이 쏠린다. 29일 위키트리는 하니와 양재웅이 2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
해외이슈
‘해피투게더’ 이후 25년, “장국영은 퀴어의 전설”[해외이슈]
“췌장염이 뭐길래” 40대 유명 뮤지션 위독, 야밤에 응급실 실려가[해외이슈]
‘로키’ 톰 히들스턴 아빠된다, 37살 약혼녀 임신사진 공개[해외이슈]
“공갈·성매매 혐의 징역 30년”, 50대 유명가수의 몰락[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