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새론, 너무 늦게 깬 술…2일 만의 반성문
치어리더계의 아이린, 다 홀려버릴 듯한 눈웃음
이찬원, 영탁에 "덕분에 가수 됐다" 뭉클 고백
태연, 셀카 찍는데 코피가 줄줄…'깜짝이야'
'기가 팍 죽었네'…프리지아, 자숙 근황 보니
송은이 "20년 전 오해 풀려"…이수영 "뵈는 게 X"
김종국·윤은혜, 17년째 열애설에 네티즌 추리ing
배수현, 근육질 구릿빛 몸매 눈길…'감탄만'
‘조기축구도 아니고’ 등번호 없이 뛴 EPL 선수...몰수패 가능성은?
22-01-23 11:4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아스톤 빌라의 제이콥 램지(20, 잉글랜드)가 등번호(41번)와 이름(J.RAMSEY)을 새기지 않고 경기장을 누볐다.

아스톤 빌라는 22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스톤 빌라는 리그 3경기 무승(1무 2패) 부진을 끊고 10위로 도약했다. 에버턴은 리그 3연패에 빠지며 16위에 머물렀다.

원정팀 아스톤 빌라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그중 중원 3인방으로 램지와 더글라스 루이스, 존 맥긴을 배치했다. 이들은 최전방에 있는 필리페 쿠티뉴, 올리 왓킨스, 에밀리아노 부엔디아의 공격 전개를 도왔다.

치열하게 진행되던 전반 초반에 램지 유니폼 상의가 찢어졌다. 축구 경기 규정상 유니폼이 찢어지거나, 유니폼에 혈흔이 묻으면 새 유니폼으로 갈아입어야 한다. 아스톤 빌라 스태프가 부랴부랴 새 유니폼을 찾아 램지에게 건넸다.

하지만 이 유니폼에는 등번호와 이름이 적혀있지 않았다. 보통 선발 11명의 유니폼을 두 벌씩 준비한다. 그러나 램지의 예비 유니폼은 미처 준비하지 못한 것이다. 어쩔 수 없이 램지는 남은 시간 동안 ‘노 네임, 노 넘버’로 뛰었다. 전반 종료 직전 아스톤 빌라의 선제골 세리머니 사진을 보면 램지 등판만 텅 비어있는 게 눈에 띈다.

조기축구라면 웃어 넘길 수 있는 해프닝이다. 하지만 프로 경기에서, 그것도 EPL에서 아마추어식 진행이 나왔다. 명백한 규정 위반이다. 상대팀에서 걸고넘어질 경우 최대 몰수패 징계까지 받을 수 있다.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 당시 예비 유니폼을 준비 못한 한 선수는 관중석에 앉아있는 팬의 유니폼을 빌려서 입고 출전했다. 또한 등번호와 이름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이때는 등번호에 테이프를 붙이는 방식으로 조잡하게 숫자를 만들어 해프닝을 해결했다.




[사진 = AFPBBnews]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찬원 "영탁 덕분에…" 뭉클한 고백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트로트 가수 영탁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영탁은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접이 풍년'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영탁에게 깜짝 편지를 보냈다. 이찬원은 "나는 박영탁을 너무나도 사...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비식스(AB6IX), 새로운 도약을 꿈꾸...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셋째 유산” 40살 브리트니, 또 ‘전라 셀카’ 사진 올려 “충격”[해외이슈](종합)
“조니 뎁이 와인병 던졌다”, 술·마약에 쩔어…전 여친 주장[해외이슈]
34살 리한나, LA서 첫 아들 출산[해외이슈]
“조니 뎁과 사귀냐고?” 미모의 여변호사, 대답 대신에 웃음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