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빽가, 제주 5천평 카페 사장됐다…'대박 스케일'
뜨끔한 설현?…"내 족발이 어때서" 당당 발언
이만기 친형이 깜짝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볼륨 상당하네'…나르샤, 과감한 수영복 자태
더크로스 김혁건, 전신마비 교통사고 알고 보니…
"탕웨이가 집 초대"…박해일이 목격한 장면 뭐길래
박성광, 아내와 호캉스인데…'눈치 너무 없네'
한예슬, 연하 남친 사랑에 '물오른 미모'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역대급 흥행기록...'따상' 성공할까?
22-01-20 15:4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기업공개(IPO) 일반 청약 공모주 증거금 114조원. 기존에 역대 최대였던 에스케이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81조원 기록을 훌쩍 넘어섰다. 청약자 수 442만 4470명. 중복 청약이 금지된 이후 최대였던 카카오뱅크(186만건)를 가뿐히 뛰어 넘었다.

LG에너지솔루션 IPO 일반공모 청약에서 역대급 흥행 기록이 나왔다. 이제 관심사는 주관사별 배정물량과 경쟁률, 따상가이다.

20일 LG에너지솔루션 IPO 대표주관사인 KB증권에 따르면 통합 기준 청약 경쟁률은 69.34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 별로는 미래에셋증권이 211.23대 1로 가장 높았고, 이어 ▲하나금융투자 73.72대 1 ▲KB증권 67.36대 1 ▲신영증권 66.08대 1 ▲하이투자증권 66.06대 1 ▲대신증권 65.35대 1 등의 순이었다. 신한금융투자는 64.58대 1로 가장 낮았다.

일반 청약자에게 배정된 이번 공모 물량은 총 1,097만 482주다. 여기에 LG에너지솔루션이 임직원에게 배정한 우리사주에서 35만주 실권이 발생해 개인 공모 물량으로 넘어왔다. 이 중 50%는 최소 단위인 10주 이상을 청약한 모두에게 균등 배정되며, 나머지 절반은 청약 주식 수와 증거금에 따라 비례 방식으로 나눠 배정하게 된다.

균등 배정 물량을 가장 많을 수 있는 곳은 대신증권으로 1.75주다. 이어 ▲하이투자증권(1.68주) ▲신영증권(1.58주) ▲신한금융투자(1.38주) ▲KB증권(1.18주) ▲ 하나금융투자(1.12주) ▲미래에셋증권(0.27주) 순이다.

미래에셋증권을 제외한 증권사 6곳에서 균등 배정 주수는 최소 1주씩 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미래에셋증권으로 청약한 투자자 중 상당수는 균등배정 물량을 1주도 받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오는 27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공모가는 30만원이다. 첫 거래일에 공모가 대비 2배로 시초가가 형성된 뒤 가격 제한폭까지 올라 마감하는 ‘따상’에 성공하면 상장일 주가는 78만 원에 이른다. 따상을 달성하면 1주당 48만원의 이익을 얻는 셈이다. 일반 청약 공모주 배정 결과는 오는 21일 드러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 시가 총액은 공모가 기준으로 70조 2,000억원이다. 따상에 성공하면 시총은 182조 5,000억원으로 불어나, SK하이닉스를 제치고 삼성전자에 이어 단숨에 시총 2위로 올라서게 된다. LG에너지솔루션이 코스피 시장에 상장하는 오는 27일 어떤 결과가 도출될 지 지켜볼 일이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만기 형이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씨름선수 이만기와 그룹 EXID 솔지가 DNA 싱어들과 무대를 꾸몄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 예능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에서는 다양한 스타 패밀리들이 출동해 무대를 펼쳤다. '시청률 68%의 전설'이라는 타이틀로 ...
종합
연예
스포츠
설하윤 '팬들을 향한 러블리 하트' [MD동영...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톰 크루즈 전처’ 43살 케이티 홈즈, 10살 연하 뮤지션과 레드카펫서 달달 포즈[해외이슈]
“도대체 몇 kg이 빠진거야, 너무 말랐어” 65살 톰 행크스 칸에서 충격 근황[해외이슈]
‘동성연인♥’ 스튜어트, 배꼽까지 단추 풀고 5인치 부츠로 칸을 사로잡다[해외이슈]
DC 사장, “엠버 허드 ‘아쿠아맨2’서 하차시키려 했다, 조니 뎁 재판과 상관없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