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반전 뒤태'…입 쩍 벌어지는 ★들의 파격 노출
"남자도 아냐 비겁해!"…정동원, 장민호에 분노
성동일, 자꾸 몸 자랑하는 비에게 후끈 돌직구
이근, 입원 중 인터뷰 "난 한국 공항서 체포될 것"
'퇴폐미 물씬'…한예슬, 아찔 의상에 짙은 화장
'감독' 이정재→'주연' 아이유, 칸 성대한 데뷔전
도경완, 장윤정에 닭살 멘트 작렬 "너 없는…"
'명품 협찬샷인데…' 사쿠라, 미모가 시선 강탈
'조기 입국' 외국인 감독, 유격수-외야수-포수 등 곳곳 구멍 숭숭 '어떡해'
22-01-20 12: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윤호 기자] 롯데 외국인 래리 서튼(52) 감독이 15일 입국해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그의 입국 소식이 전해지지 않아 롯데 팬들의 궁금증이 커졌는데 확인이 됐다. 롯데 구단은 ‘극비’ 귀국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래리 서튼감독의 입국에 관심이 모아진 것은 한화 이글스의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여권을 받지 못해 언제 한국으로 올 수 있을지 알 수가 없다는 보도가 나와서다. 그런데 이미 서튼감독은 지난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부산 자신의 숙소로 이동, 10일간의 자가 격리에 들어가 있다.

래리 서튼감독은 지난 해 시즌 초반 느닷없이 감독으로 승격해 팀을 지휘했다. 허문회감독이 경질되고 그 자리에 앉아 65승8무71패, 승률 4할7푼8리, 8위의 성적으로 시즌을 마쳤다.

그리고 미국으로 돌아간 가운데 그 전 후로 KIA 타이거즈의 매트 윌리엄스 감독이 3년 계약 기간 중 2년 밖에 채우지 못하고 물러난 소식을 들었다. 메이저리그에서 거물급인 윌리엄스 감독의 전격 경질에 사실 크게 놀랐을 것이 분명하다.

롯데 구단은 정 반대로 가서 당초 올시즌까지던 래리 서튼 감독의 계약기간을 1년 더 연장해 2023시즌까지 맡겼다. 구단 경영진이 어떤 판단을 했는지, 그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흥미롭기는 하다.

팬들은 롯데가 올시즌에도 하위권으로 시즌 내내 뒤처진다는 상상을 하지 않고 있다.
래리 서튼감독의 부담은 더 커졌다. 수석코치겸 배터리코치로 자신을 보좌하던 최현코치(미국명 행크 콩거)가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 코치로 떠나 버렸다.

거기에 팀 전력에 있어서도 결정적 결함이 생겼다. 롯데 구단은 팀 수비의 주축이던 외국인 유격수 마차도와의 계약을 포기하고 거포형 외야수 DJ 피터스를 영입했다. 롯데는 스토브리그에서 간판 우익수이자 프랜차이즈 스타 손아섭까지 NC 다이노스에 빼앗겼다.

서튼 감독으로서도 난감한 상황이다. 외국인 용병들의 기량이 미지수인 가운데 유격수, 외야에 공백이 생기고 이미 확인된 바와 같이 포수 부문은 취약하기만 하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눈에 띄는 외부 FA 영입이나 전력 보강이 없는 팀들로 롯데와 한화가 꼽힌다. 한화는 팀내 FA인 포수 최재훈만 잡고 리빌딩 기조를 이어간다고 했다.

롯데 구단이나 래리 서튼 감독은 한화처럼 리빌딩을 주장할 수 없다. 계약기간이 남은 감독을 자르고 서튼 감독을 승격시켜 1년 연장까지 해주고 리빌딩을 한다면 팬들이 납득하기 어렵다. 서튼 감독이 난제를 어떻게 풀어갈지 주목된다.

[사진=마이데일리 DB]
장윤호 기자 changyh21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성동일, 몸 자랑하는 비에게 후끈 돌직구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성동일이 가수 겸 배우 비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16일 오후 방송된 ENA, tvN STORY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 비는 성동일에게 "만약에 지금 회사 다 정리하고 여기 제주도 와서 살라고 하면 나는 무조건 산다"고 털어놨다...
종합
연예
스포츠
르세라핌, 스포티파이 월간 청취자수 200만 ...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유산 아픔 이틀만에 극복?” 스피어스, 비키니 영상 올려 “정신건강 걱정”[해외이슈](종합)
47살 디카프리오, 23살 연하 모델 이마에 뜨거운 키스 “5년째 열애중”[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잡지 커버 비난 폭주, “굶고 다이어트 자랑에 실망…성형수술 중요성만 강조”[해외이슈]
“강제피임→극적 임신→유산 아픔”, 40살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시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