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충현 감독 "♥전종서와 열애, 한번도 비밀이었던 적 없다" 사랑꾼 커플 탄생 [직격인터뷰](종합)
21-12-03 17: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영화 '콜' 이충현(31) 감독이 배우 전종서(27)와 공개 열애 소감을 밝혔다.

이충현 감독은 3일 오후 마이데일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전종서와 '콜'을 함께한 인연으로 연인 사이가 됐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공개된 넷플릭스 영화 '콜'에서 협업했던 바. 이는 이충현 감독의 장편 상업영화 데뷔작이자, 전종서에겐 제30회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제57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 등 수상 영광을 안겨준 작품이기도 하다.

이충현 감독은 "전종서와 '콜' 촬영 끝나고 계속 좋은 감정으로 지냈고, 열애를 한지는 얼마 안 됐다. 3개월 정도 된 것 같은데 자연스럽게 발전되어 기간은 애매하다"라고 전했다.

열애 발표에 대한 전종서의 반응은 어떨까. 이충현 감독은 "기사가 날 거라는 사실을 알고 있어서, 서로 특별한 얘기를 나누거나 하진 않았다. 주변에서도 축하를 해주시긴 했지만 큰 반응은 없다"라고 덤덤하게 얘기했다.

그는 "처음부터 데이트를 편하게 하고 다녔다. 서로 주변에 숨기지 않았고, 한 번도 비밀로 한 적이 없었다"라고 사랑꾼 면모를 과시했다.

전종서의 수상 행보에 박수를 보내기도. 이충현 감독은 "좋은 평가를 받아서 너무 뿌듯하고 기분 좋은 일이다. '콜' 찍을 때도 너무 열심히 잘 해주셨고, 되게 열정적이었다"라고 말했다.

'여자친구' 전종서에 대해선 "본인이 하는 일에 열정적이고, 되게 순수한 사람이다. 작품에서 보여준 이미지와 전혀 다르다"라고 짚었다.

이충현 감독은 "전종서와 연기나 영화적인 것에 대화를 많이 나눈다. 서로 대화가 잘 통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차기작 계획에 대해선 "지금 시나리오를 쓰고 있긴 한데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라고 답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DB]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싱글즈3' 전다빈 "타투? 30개 좀 넘고 40개 안돼,
'돌싱글즈3' 전다빈이 문신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전다빈은 최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네티즌들의 질문에 답해주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문신과 관련한 질문이 여럿 나왔는데, 전다빈은 한 네티즌이 "문신은 계속 유지하실 건가요?...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