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활동 중단' 송지아, 기가 막힌 타이밍…소름이네
이세영, 청순 페이스와 상반되는 볼륨 '어마무시'
왕석현 "박보영 다시 만나면 카레 사주고파" 왜?
지난해 마약 적발 역대 최대, 항공편 막히니…헉
'팔로 서있는 줄'…치어리더, 부러질 듯한 각선미
"XXX으로 인생역전"…여행작가의 대박 비결 보니
이영유, 7공주 막내가 어느새 섹시댄스를!
'D라인 감추고'…박신혜♥최태준, 본식 풍경
'지옥' 유아인 "느끼한 겉멋과 허세에 찌든 채 20대 살았다" [MD인터뷰③]
21-12-03 11: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유아인(35)이 자신의 20대를 돌이켰다.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감독 연상호)에서 사이비 종교단체 새진리회 의장 정진수를 연기한 유아인을 3일 오전 화상으로 만났다.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지옥'은 사람들이 지옥에서 온 사자에게 지옥행을 선고받는 혼란스러운 상황 속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과 새진리회가 대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지난 19일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전 세계 시리즈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유아인은 서울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신의 계시라고 주장하는 새진리회 정진수 의장으로서 극의 중심에 서서 긴장감을 이끌었다.

작품 공개 당일 시즌 전체를 몰아봤다는 유아인은 가장 기억 남는 반응과 관련해서 "유튜브에 '세계 무대에 내놓으려면 유아인이 제격이지'라는 댓글이 있더라. 국가대표가 된 것 같은 느낌도 들고 기분이 좋았다"라면서도 "부담스럽기도 했다. 연기는 점점 어려워진다. 기대치가 높아 부담감이 생겨나기도 한다. 조금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는 관객 여러분의 칼날 같은 시선도 느껴졌다"고 전했다.

이어 "정신 차리지 않으면 위험할 것 같았다"라며 "유아인의 이미지를 저마다의 것으로 가지고 계신 한국 관객과는 또 어떤 호흡을 만들어나가야 할까 생각한다. 고민이 여러 갈래로 뻗쳐나갔다. 내 마음에 가장 가깝게 끌리는 것밖엔 없다고 생각하고 현장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고지를 받으면 여생을 어떻게 보낼지 묻자 "고지를 받진 않았지만 20대를 그렇게 살았다. 상당히 느끼한 겉멋과 허세에 찌들어 '서른즈음 죽을 거야'라며 20대를 살았다. 나를 좀 더 과감하게 던지고 도전하고 실험하며 살아갈 수 있었다"라며 "20대를 생각해보면 내일 죽어도 상관없을 것 같은 태도로 살았다. 순간 순간 발산되는 에너지와 힘이 다음이 없을 것 같은 상태였다. 잘 살겠다고 몸부림치는 절 보고 당시의 치기를 비웃어보기도 한다. 언젠간 죽는다는 사실을 어느정도 받아들이고 살잖냐. 죽음은 우리 삶에 항상 존재한다"고 힘줘 말했다.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왕석현 "박보영 만나면 카레사주고파" 왜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왕석현이 박보영이 첫 사랑이었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의 '잘 자라줘서 고마워' 특집에는 아역스타 출신 배우 이건주, 김성은, 이영유, 왕석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지붕 세...
종합
연예
스포츠
샤이니 민호·이찬원 '가온차트 뮤직어워즈의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2의 제니퍼 로페즈 찾고 있어요”, 뉴욕양키스 4번타자는 현재 솔로[해외이슈]
‘나홀로집에’ 41살 맥컬리 컬킨, 8살 연하 아시아계 여친과 아들 낳고 약혼[해외이슈]
“마이클 잭슨이 날 ‘소·돼지’라고 놀려”, 살찐 여동생의 분노[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레이 제이와 두 번째 성관계 테이프 있다” 발칵[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