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손담비, '열애 인정' 3일 전 절친에게 한 말
김영찬 "이예림, 이경규 딸인 거 알고 만났다"
최정윤, 경제적 어려움 고백 "알바 구직"
심상정 남편 본 신동엽, 거침 없는 발언 '폭소'
송대관 "수백억 빚진 아내와 계속 사는 이유는…"
'꾸안꾸엔 명품'…이유비, 부내 나는 일상
'쇄골도 예쁘네'…한소희, 드레스 자태 감탄
송혜교, 41세 믿기지않는 '심한 동안'
방탄소년단, 1년만 온라인 콘서트+새 시리즈 가동 "봄날, 머지 않았다" [마데핫리뷰]
21-10-24 21: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흥겹고 웅장한 퍼포먼스로 화면 너머 팬들을 한 순간도 가만히 있을 수 없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24일 오후 온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를 개최하고 새 투어 시리즈의 서막을 열었다.

이날 콘서트는 지난해 10월 라이브 스트리밍 방식으로 개최했던 'BTS 맵 오브 더 소울 원' 이후 1년만이고, 대형 스타디움 공연장에서 무대를 꾸미는 건 2019년 서울에서 진행된 'BTS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 이후 2년 만이다.

뷔는 아쉽게도 종아리 근육통으로 온전히 퍼포먼스를 펼치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직접 "공연 연습하고 리허설 하다가 실수가 있었다. 아미 여러분들 큰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며 "끝까지 즐겁게 해보도록 노력하다"고 말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슈가는 "멤버, 아미 여러분들 아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시간으로 만들었다"며 기대를 자아냈고, 지민 또한 "준비하는 내내 즐거웠다. 여러분들도 이 순간만큼은 무거운 생각 내려놓고 즐겨달라"고 당부했다.


콘서트 타이틀은 제목에도 차용된 방탄소년단의 곡 '퍼미션 투 댄스'의 메시지처럼, 어디에 있든 누구나 함께 춤추는 것을 허락받았다는 기쁨을 담은 축제로 꾸며졌다.

정국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여러분들이 좋아해주실 음악 만들어서 아미 분들과 더 많은 추억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도 멤버들은 2년 만에 오른 잠실주경기장 무대 한 가운데서 텅 빈 관객석을 바라보며 허전함을 감추지 못했다. "파도 타기가 그립다"며 이를 7명이서 직접 선보이기까지 했다.

방탄소년단은 150여 분 동안 약 24곡을 쏟아냈다. '불타오르네' '쩔어' 'DNA' '피 땀 눈물' '페이크 러브' '라이프 고즈 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다이너마이트' '아이 니드 유' '아이돌' '봄날' '퍼미션 투 댄스' 등 대표 히트곡을 망라했다. 방탄소년단은 대규모 공연장에 어울리는, 그리고 전 세계 팬들에게 가장 보여 주고 싶은 곡들을 엄선했다는 설명이다.

현장감을 살린다는 취지의 LED 화면도 이번 공연의 볼거리였다. 빅히트 뮤직은 VJ 소스, 가사 그래픽, 중계 효과 등이 결합된 화면인 '비주얼 이펙트 뷰(Visual Effect View)' 기술을 처음 서비스했다. 관객들은 공연장에 설치된 LED를 체험하는 것 같은 생생한 경험이 가능했다.

방탄소년단은 11월 27~28일, 12월 1~2일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를 이어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년 넘게 월드투어를 미루다 취소했던 이들이 2년 만에 개최하는 오프라인 콘서트다.


방탄소년단은 앵콜곡만을 남기고 아미와의 만남이 머지 않았음을 언급하며 기대에 가득 찬 모습이었다.

제이홉은 "점점 상황이 좋아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우리 '봄날'이 머지 않았다"고 희망을 전했고, 이어 정국, 지민, 진, 슈가 등도 "조금만 참아달라. 너무 보고싶다"고 말했다.

뷔는 "갑자기 다리가 이렇게 되면서 무대에서 앉아만 있어야 했고 돌출 무대로 나가는 멤버들을 보면서 아쉽고 뒤숭숭했다"고 토로하며 "이번 콘서트에선 저희 7명의 시작과 끝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단체 무대만 꾸몄는데 꼭 다시 이 자리에서 아미 분들의 참여 속에 추억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앵콜곡인 '퍼미션 투 댄스' 무대를 직접 소개한 RM은 "BTS와 아미가 서로에게 보내는 간절한 응원"이라며 "각자의 공간에서 춤추고 있을 여러분들을 상상하며 다 함께 무대 만들겠다. 눈치 보지 말자. 다른 누군가의 허락 필요 없다. 저희와 함께 춤춰달라"고 힘차게 외쳤다.

[사진 = 빅히트 뮤직 제공]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정윤, 경제적 어려움 고백 "알바구직"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최정윤이 경제적인 어려움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최정윤과 딸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최정윤은 딸이 등원한 사이 공인중개사 시험공부를 하는 모습으로...
종합
연예
스포츠
'기억의 시간' 오마이걸 비니 "첫 주연, 도...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40살 생일 축하해, 결혼해라” 패리스 힐튼, 동갑내기 브리트니 스피어스 축하[해외이슈]
‘카니예 웨스트와 결별’ 이리나 샤크, 브래들리 쿠퍼와 재결합설 “딸 양육 중요”[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와 두 번째 사랑 아름다워” ♥벤 애플렉, “실패로부터 배운다”[해외이슈]
“농담이었어 이 멍청아” 셀레나 고메즈, 자신의 음주 비난한 팬 저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