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치어리더, 두툼한 뒷구리살 삐쭉 '굴욕 포착'
이하늬, 끝 없는 나이트 루틴 '잠은 언제?'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김선호 끝까지 지킨 건 소속사뿐, '조종설' 아냐"
고현정·최원영, 화제의 19금 침실신 봤더니…
'눈썹 다 어디갔어?'…공효진, 충격적 민낯
설현, 당당한 복근 공개 '음영 제대로네'
'공중 부양'…미나, 봉에 매달려 편안
"오타니, 놀라운 재능" 트라웃의 쐐기, MVP는 MVP를 알아본다
21-09-26 18: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오타니는 MVP다."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와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아메리칸리그 MVP 레이스도 끝을 향한다. 블게주가 9월 들어 맹활약했지만, 오타니 대세론은 꺾이지 않았다. 27일(이하 한국시각) 시애틀 매리너스전서 투수로 시즌 10승을 수확하면 MVP로 사실상 공인 받을 전망이다.

MVP는 MVP를 알아본다고 했나. 2014년, 2016년, 2019년 아메리칸리그 MVP에 현역 메이저리그 최고의 타자, 아니 2010년대 최고의 메이저리거로 불리는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이 쐐기를 박았다.

MLB.com의 에인절스 담당기자 렛 볼링어는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타니와 블게주의 MVP 레이스에 대한 트라웃의 얘기를 게재했다. 트라웃은 "오타니는 MVP다. 정말 놀라운 재능을 갖고 있다"라고 했다.

구체적으로 트라웃은 "블게주의 올 시즌 모습은 믿을 수 없다. 그는 MVP 레이스에 참가한 상태다. 그의 공격적인 수치는 오타니보다 조금 더 나을지도 모르지만, 블게주의 투구를 볼 수 없다. 나는 블게주가 투구하는 걸 본 적이 없다"라고 했다.



팔이 안으로 굽을 수 있다고 해도, 트라웃의 말은 팩트다. 대다수 미국 언론의 오타니 MVP 대세론이 꺾이지 않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오타니는 타자와 투수 모두 메이저리그 최상위급 성적을 냈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누구도 가지 못한 길을 가고 있다.

클러치포인트는 "오타니는 아메리칸리그 MVP 1순위로 추정된다. 블게주는 자신의 이력서를 보강하기 위해 마지막 1주일을 남겨뒀다. 뉴욕 양키스와의 마지막 중요한 3연전에 출전할 것이다"라고 했다. 적어도 블게주의 힘으로 와일드카드 레이스서 토론토에 2경기 앞서가는 양키스 혹은 보스턴 레드삭스 중 한 팀을 끌어내려야 조금이라도 표를 더 얻을 전망이다.

한편, 트라웃은 이날 시즌아웃을 공식 발표했다. 올 시즌 36경기서 타율 0.333 8홈런 18타점 23득점에 그쳤다. 종아리부상으로 이미 오랫동안 개점 휴업했다. 트라웃이 올 시즌 내내 오타니와 함께 뛰며 정상적인 기량을 발휘했다면, 에인절스가 어느 위치에 있을지 궁금해하는 시선도 있다.

[오타니(위), 트라웃(아래).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구라 子 그리, 동생 탄생 속마음 고백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맨 김구라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가 늦둥이 동생에 대한 마음을 전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둘째 탄생 이후 김구라와 그리의 속마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구라는 "얼마 전에 동현이...
종합
연예
스포츠
'마이 네임' 한소희, 예쁨 벗고 거친 액션...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크리스틴 스튜어트 ‘조커’ 변신? “섬뜩한 연기 하고 싶어”[해외이슈]
니콜라스 케이지, 30살 연하 일본인 아내와 얼굴 맞대고 잡지표지 장식[해외이슈]
‘촬영감독 사망’ 알렉 볼드윈, 실탄 장전된지 몰랐다…“내 마음이 찢어진다”[해외이슈]
‘양성애자’ 슈퍼맨, 새로운 모토 “더 나은 내일” 희망의 상징[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