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단독] 김구라, 둘째 출산…함구했던 이유는?
'선수 시절과 다른 삶'…장미란, 놀라운 근황
51세 박소현, 몸매 비결 고백하는데…'짠하네'
'센캐' 모니카 심금 울린 전현무의 한마디
조현영, 환상적 비키니 자태 '라인이 대박'
"이다영·재영, 다음 달 그리스 경기 출전 가능"
'95년도 옷이라고?'…고소영, 남다른 패션감각
'9등신' 영탁의 슈트빨…비율 이렇게 우월했나
2008년 베이징과 달랐던 한일전, 그러나 또다른 기회가 있다 [도쿄올림픽]
21-08-04 22:3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이번에는 13년 전과 달랐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야구 대표팀은 4일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2-5로 석패했다.

이날 매치업은 13년 전의 기억을 떠올리게 했다. 한국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전승을 거두며 금메달 신화를 이룩했다. 당시 대표팀을 이끌었던 사령탑이 바로 김경문 감독이다. 올림픽 야구는 13년이 지난 뒤에야 다시 열렸고 공교롭게도 김경문 감독이 대표팀을 이끌게 되면서 '베이징 신화'를 재현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증폭됐다.

전승 가도를 달렸던 베이징 대회 때와 달리 이번에는 우여곡절 끝에 준결승에 진출했고 또 일본과의 만남이 성사됐다. 한국은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준결승에서 일본과 만났고 이승엽의 역전포로 '약속의 8회'를 실현하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금메달을 향한 가장 큰 고비를 넘어선 것이었다.

양팀은 13년이 지난 뒤에도 한일전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치열한 승부를 했다. 그러나 이번엔 '약속의 8회'가 일본을 위한 시간이었다는 것이 문제였다.

한국은 8회말 고우석의 베이스커버 미스가 만루 위기를 초래했고 야마다 데쓰토에게 통한의 싹쓸이 2루타를 맞고 말았다. 13년 전에 이승엽이 극적인 홈런을 친 것과 완전히 다른 장면이었다.

김경문 감독은 13년 만에 일본을 다시 꺾을 기회가 찾아왔지만 이번엔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그러나 13년 전과 다른 사실이 하나 있다. 아직 기회가 남아있다는 것이다. 한국은 5일 미국과 패자 준결승을 치른다. 이 경기를 이기면 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고 결승에 선착한 일본과 다시 대결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일본이 4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경기 8회말 2사 만루서 야마다의 싹쓸이 3타점 2루타로 기뻐하고 있다. 사진 = 일본 요코하마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51세 박소현, 몸매 비결 말하는데…짠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방송인 박소현이 놀라운 몸매의 비결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MC인 박소현의 키와 몸무게가 소개됐다. 박소현은 "46, 47㎏를 유지하려고 한다. 25년, 30년 동안 매일 체크하면서 균형...
종합
연예
스포츠
최민우, '미인'을 즐겁게 열창하는 강호 [MD...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브래드 피트 동의 없이 ‘1941억 부동산’ 매각 논란[해외이슈]
‘킬빌’ 우마 서먼 “10대 때 낙태했다, 가장 어두운 비밀” 고백[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흑인 남자친구 전격 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즈에 경외심 품고 있다” 뜨거운 사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