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혜진 "♥엄태웅, 여성호르몬 먹더니…" 헉!
"허이재 말 사실, 나도 많이 봤다" 유튜버도 폭로
최태건, 하반신 마비로 자연인 된 톱모델
'뼈만 남았네'…고현정, 충격의 종잇장 몸매
재산 다툼?…황보라 "우리 집, 명절마다 싸워"
"광합성" 하는 고준희, 골프웨어 화보인 줄
안산·김제덕 '무심히 서로를 챙겨주는 막내들'
서인영, 곽승남과 러브라인 "바로 결혼 가능"
김성균 "육체적으로 가장 힘들었던 '싱크홀', 훈장 같은 영화" [MD인터뷰](종합)
21-08-04 13: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김성균이 '싱크홀'로 극장가를 찾는다. 어둡고 축축한 깊은 땅속, 흙과 물을 뒤집어쓰며 아들을 지키기 위한 부성애를 가슴 뜨겁게 그려낸 그는 이 영화를 '훈장'이라 칭했다.

김성균은 4일 오전 온라인 화상 인터뷰에서 "육체적으로 가장 힘들었던 영화다. 훈장 같은 작품이다. 내가 버텨냈다니…"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올여름 유일한 재난버스터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타워'로 한국형 재난 영화의 새 지평을 연 김지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명량', '더 테러 라이브'의 서경훈 시각특수효과(VFX) 감독이 힘을 더해 리얼한 재난 상황을 연출했다.

김성균은 서울에 내 집 한 채 마련하기 위해 열심히 살아온 보통의 회사원이자 11년 만에 자가 취득에 성공한 현실 가장 동원으로 분했다. 청운빌라 501호에 입주한 동원은 새로운 보금자리에서의 부푼 꿈도 잠시 순식간에 집과 함께 땅속으로 떨어진다. 생계형 쓰리잡으로 살아가는 401호 만수(차승원)를 비롯해 동원의 집들이에 초대된 회사 동료 김대리(이광수)와 인턴 은주(김혜준)도 예상치 못한 사건에 함께 휘말리게 된다.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신의 한 수: 귀수편' 등을 통해 한계 없는 스펙트럼을 입증해온 김성균은 평범한 가장의 면모부터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평범한 우리 주변의 소시민을 현실 밀착 연기로 소화해 관객의 공감을 끌어낼 예정이다.


"낯을 가리는 성격이어서 처음에는 걱정이 많았다"는 김성균은 "이광수는 '아시아의 프린스'고 차승원 선배는 영화계에서 오래전부터 활동해온 선배시고 김혜준, 남다름은 어린 배우라 어떻게 하면 친해질지 걱정했다. 그런데 같이 물 맞고 흙에서 구르다보니 자연스럽게 가까워졌다. 함께 고생하면 기억에 오래 남고 끈끈해지잖냐. 5개월 동안 유격 훈련을 해온 느낌이다. 전우애를 느꼈다"고 돌이켰다. "차승원 선배가 결정적인 역할을 하셨다. 코로나19가 없던 시기에 촬영해서 맥주 한 잔씩 하며 마무리를 지었다"고도 말했다.

직장 동료로 호흡한 이광수를 두고는 "마냥 웃기기만 하다고 생각하지만 현장에서 굉장히 진지하게 임한다. 자리에 앉아서 대본을 보며 신을 계속 연구하더라. 비교를 굉장히 많이 당했다. 연기도 잘하고 감각도 있다. 배울 점이 많았다"라고 이야기했다.

아들을 향한 뭉클한 사랑을 실감 나게 펼쳐낸 김성균은 실제 세 아이의 아빠다. 그는 "현장에서 아역배우 김건우를 계속 안고 있었다. 붙어있다보니 나중에는 남의 새끼라는 생각이 안 들었다. 보통 내 아이에게는 화를 내지만 남의 아이에게는 화를 못 내지 않느냐. 촬영하면서 혹시나 안전사고가 있을까 봐 아빠처럼 화를 냈다. 내 새끼처럼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반에서 너무 까부는 거다. 잠시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처음에는 진땀을 흘렸다. 나중에 재난 상황에 들어가니 말이 없어지고 차분해졌다"고 돌이켜 웃음을 안겼다.


극 중 동원처럼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고 실감할 수 없을 만큼 기뻤다는 김성균은 "'상경한 지 11년 만에 이사 왔다. 방이 세 개다'라는 대사가 있다. 저도 반지하에서 올라왔다. 이사 갈 집이 공사 때문에 비워져서 아무것도 없는데 이불을 들고 가서 잔 적이 있다. 바라만 봐도 좋았다"고 회상했다.

김성균의 '인생 캐릭터'는 무엇일까. "감사한 캐릭터가 많다"고 말문을 연 김성균은 '범죄와의 전쟁' 박창우, '응답하라 1994' 삼천포, '응답하라 1988' 김성균에도 애착이 있지만 '싱크홀' 동원에 대한 애착이 가장 크다"고 답했다.

작품 선택 기준을 놓고는 "항상 기다리는 입장이다. 감사히도 찾아주는 작품 중 제일 하고 싶은 역할을 찾는 것은 변함이 없다. 이광수가 인터뷰할 때 보니 시나리오를 읽고 하고 싶다고 먼저 러브콜을 보냈다더라. 너무 배우고 싶은 자세다"라고 전했다.




"약점이 너무 많다. 다 약점이다"라며 시종일관 겸손한 태도를 보인 김성균은 "배우를 할만한 인물도 안 되고 연기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 늘 감사하다. 항상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다. 요즘엔 열심히 한다는 말이 가진 의미가 정말 크다고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또 "행운의 사나이다. 신인 김성균에게 '너는 10년 뒤에도 배우 하고 있을 테니 더 열심히 하라'고 이야기해주고 싶다. 30대에는 항상 불안했다. 조금 더 길게 보고 열심히 하려는 욕심을 내야겠다고 느낀다"라고 강조했다.

'싱크홀'은 오는 11일 개봉한다.

[사진 = 쇼박스 제공]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BTS,유엔본부 누비며 '퍼미션 투 댄스'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모든 선택은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미래세대의 생각...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BTS),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흑인 남자친구 전격 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즈에 경외심 품고 있다” 뜨거운 사랑[해외이슈]
다니엘 크레이그, “007은 내 인생의 큰 영광” 눈물의 고별사 ‘뭉클’[해외이슈]
‘샹치’ 양자경 “성룡, 여자 액션 무시하던 사람…부엌에 있어야한다고”[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