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민호 사랑 덕분?'…연우, 활짝 핀 얼굴
'힙하다 힙해'…화사, 맨살에 넥타이만
"허이재, 성관계 요구男 실명 밝히고 책임져라"
이영지, '걸그룹 뺨친다' 칭찬에 격분…왜
'아찔 그 자체'…치어리더, 슬며시 들린 치마
씨엘, 기저귀 위 꿀타래 칭칭?…파격 패션
김희진 감동 시킨 티파니 선물 "메달 대신"
"빚 일시불로 갚아"…그리, 광고료 얼마길래
"반지하 냄새 부끄러웠다"…이지훈, 가정사 고백에 눈물바다 ('동상이몽') [종합]
21-08-03 0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이지훈이 힘들었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에는 이지훈-아야네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이지훈의 친형 식당을 방문해 가족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지훈의 가족들은 "이지훈이 조카들의 층간 소음을 14년 넘게 참았다"라며 "나중에 알았다. 지훈이가 인내심이 얼마나 대단한지"라고 얘기했다. 또 "이지훈이 조카들의 기저귀를 다 갈아줬다"고 밝혀 스튜디오 MC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가족의 끈끈한 애정이 드러난 가운데 아야네는 이지훈 삼남매의 어린 시절에 대해 물었다. 이지훈의 누나는 "드라마같은 데 보면 산동네 있지 않냐. 그런 곳에 살았다"라고 말했고 이지훈은 "점점 좁은 데로 갔다"며 인정했다.

이지훈의 누나는 "지하에 살 때 기억이 너무 안 좋아서, 그 이후에도 항상 꿈을 꾸면 지하 집이 나온다"고 토로했다.

이지훈은 영화 '기생충'에 나오는 그 지하와 같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물을 빼려면 모터로 끌어올려야 했다. 설거지를 하면 드럼통에 물을 채워 빨아들였는데, 넘칠 때도 있었다"라며 "여름에 수련회 갔다오면, 장마철이라 물이 다 차 있었다. 신문지를 다 깔아놓고 그 더위에 보일러를 틀고 잤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래서 우리가 다 비염이 생겼다"라며 "지하 특유의 냄새가 있다. 꿉꿉한 곰팡이 냄새"라고 당시를 돌아봤다.

가슴 아픈 사연은 끝나지 않았다. 이지훈은 "이후 더 안 좋은 집으로 이사갔다. 상가 빌딩 위 방 한 칸 짜리 집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 집에서 가수로 데뷔했다고.

이지훈의 누나는 "이지훈이 회사에서 좋은 차로 데려다주면, 그 집으로 들어와야 했다"고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지훈은 "그래서 미리 내려 안 보이게 숨어 들어갔다"고 신인 시절을 떠올렸다.

VCR을 보던 이지훈은 "그 나이 때는 너무 창피했다. 보여주기 싫으니까"라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예비 신부 아야네 또한 "이지훈이 연습생 시절 '저렇게 큰 집에 살 수 있을까?' 생각했다더라. 너무 마음이 아팠다"라며 연신 눈물을 흘렸다.

[사진 = SBS '동상이몽' 방송 화면 캡처]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허이재,성관계요구男 실명밝히고 책임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허이재가 과거 유부남 배우 A씨로부터 성관계를 제안받고 폭언을 들었다고 폭로한 가운데,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허이재에게 A씨의 실명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지난 13일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
종합
연예
스포츠
'오징어 게임' 이정재 "출연 이유? 황동혁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12살 연하남 약혼’ 브리트니 스피어스, 갑자기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왜?”[해외이슈]
‘싸움꾼’ 코너 맥그리거, 래퍼 머신 건 켈리에 주먹 날려…“왜?”[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12살 연하 남친과 5년 열애 끝 약혼 “4캐럿 다이아몬드 자랑”[해외이슈]
벤 애플렉♥제니퍼 로페즈, 베니스 레드카펫서 대놓고 ‘백허그’ 애정행각[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