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혜진 "♥엄태웅, 여성호르몬 먹더니…" 헉!
"허이재 말 사실, 나도 많이 봤다" 유튜버도 폭로
최태건, 하반신 마비로 자연인 된 톱모델
'뼈만 남았네'…고현정, 충격의 종잇장 몸매
재산 다툼?…황보라 "우리 집, 명절마다 싸워"
"광합성" 하는 고준희, 골프웨어 화보인 줄
안산·김제덕 '무심히 서로를 챙겨주는 막내들'
서인영, 곽승남과 러브라인 "바로 결혼 가능"
레드벨벳 완전체 컴백, 아이린 "많이 배웠다…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것" [종합]
21-08-02 06: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그룹 레드벨벳이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1일 레드벨벳은 네이버 브이 라이브 채널에서 '레드벨벳 데뷔 7주년 축하해피니스~'라는 제목의 방송을 열었다.

이날 멤버들은 데뷔 7주년을 맞아 지난 시간들을 돌아봤다. 특히 부상으로 휴식기를 가졌던 멤버 웬디에게 박수를 쳐줘 눈길을 끌었다. 조이는 "컴백을 앞두고 (웬디가) 몸과 마음 관리를 열심히 했다"고 말했고, 웬디는 "그래, 나에게 박수쳐줘"라고 외치며 "나는 지금 더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다"라고 좋아했다.

컴백을 앞두고 이번 신보에 대해 슬기는 "실제 잡화점을 운영하는 듯한 콘셉트다"라고 새로워진 SNS 계정을 소개하는 한편 조이는 "팬 분들이 가격 같은 것들에 의미를 추측하시던 데, 귀여웠다"라고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아이린은 "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예정이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덧붙였다.



데뷔 7주년을 맞이한 멤버들은 가장 기억에 남는 것들도 꼽았다. 웬디는 "콘서트가 기억에 많이 남는다"라며 "무대를 하다보면 소름 돋을 때가 많다. 그 순간이 너무 좋아서, 사람이 느낄 수 있는 모든 감정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슬기는 "콘서트도 기억에 남지만, 예리 합류 전 첫 음악방송 후 팬미팅을 잠깐 했었다. 거기서 조촐하게 했던 것. 그리고 첫 번째 행사가 부산이었는데, 바람에 휘날리며 공연했던 것. 그런 추억이 소중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아이린은 "저도 콘서트 인 것 같다. 그 과정과 우리의 합 같은 것들이 생각 많이 난다"면서도 "그 순간 순간들이 기억에 많이 남아 '가장'이라고 꼽기 어렵다"고 얘기했다.



컴백을 앞둔 레드벨벳은 최근 다양한 개인 활동으로 팬들을 만났다. 웬디와 조이는 솔로 앨범을 발매했고, 슬기는 네이버 NOW. '슬기.zip'를 진행, 예리는 디지털드라마 '블루버스데이'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마지막으로 잠시 휴식기를 가졌던 아이린은 근황 질문을 받자 "운동하고, 많이 배웠다"라며 "미술 그림을 배우고 있다. 그림은 못 그린다"라고 미소지었다.

아이린은 "요즘 하늘 사진을 굉장히 많이 찍고 있다"며 "미술을 배우니 사진 찍을 때 구도가 좀 달라지긴 했다"라고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웬디는 고개를 끄덕이며 "사진 보니 수전증이 1도 없더라. 그래서 언니 요즘 뭐 하냐고 물으니 '그림 배워서 그런가?'라고 했다"라고 동감했다.

레드벨벳은 이달 컴백을 목표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 = 레드벨벳 브이 라이브 캡처]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BTS,유엔본부 누비며 '퍼미션 투 댄스'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모든 선택은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미래세대의 생각...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BTS),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흑인 남자친구 전격 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즈에 경외심 품고 있다” 뜨거운 사랑[해외이슈]
다니엘 크레이그, “007은 내 인생의 큰 영광” 눈물의 고별사 ‘뭉클’[해외이슈]
‘샹치’ 양자경 “성룡, 여자 액션 무시하던 사람…부엌에 있어야한다고”[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