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혜진 "♥엄태웅, 여성호르몬 먹더니…" 헉!
"허이재 말 사실, 나도 많이 봤다" 유튜버도 폭로
최태건, 하반신 마비로 자연인 된 톱모델
'뼈만 남았네'…고현정, 충격의 종잇장 몸매
재산 다툼?…황보라 "우리 집, 명절마다 싸워"
"광합성" 하는 고준희, 골프웨어 화보인 줄
안산·김제덕 '무심히 서로를 챙겨주는 막내들'
서인영, 곽승남과 러브라인 "바로 결혼 가능"
'펜싱 銅' 윤지수 "끈을 놓지 않았던 간절함, 메달을 만들었다"[도쿄올림픽]
21-08-01 14:3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끈을 놓지 않았던 간절함이 메달을 만들었다."

한국 펜싱의 도쿄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윤지수(28, 서울시청)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솔직한 소감을 털어놨다. 윤지수는 여자 사브르 개인전서 16강서 무너졌지만, 지난달 31일 단체전서 이탈리아를 누르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윤지수는 단체전서 상당히 좋은 컨디션을 과시하며 동메달 획득에 큰 역할을 했다. 이탈리아에 최대 11점차까지 뒤졌는데, 윤지수가 6피리어드서 로셀라 그레고리오를 상대로 11-5로 압도하며 대역전극의 기틀을 다졌다.

윤지수는 KBO리그에서 한 획을 그은 투수 윤학길의 딸로 유명하다. 아버지와 종목은 다르지만 대를 이어 스포츠 선수로 활약하며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그런 윤지수는 "나는 어렸을 때부터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는 사람들은 ‘왜 눈물을 흘릴까?’ 라는 생각을 했었다. 이렇게 좋은 날 마냥 웃음만 날 것 같았는데 정말 올림픽은 달랐다"라고 했다.

동메달을 확정하자 윤지수를 비롯한 사브르대표팀은 얼싸안고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윤지수는 "내가 고생한 시간들이 한 점, 한 점 딸 때마다 간절함으로 와 닿았고 승리하는 순간 파노라마처럼 지나갔다. 함께여서 할 수 있는 순간이었고 끝까지 끈을 놓지 않았던 간절함이 메달을 만들었다. 앞으로 이 계기로 여자 사브르가 얼마나 발전할지는 예측할 수 없고 나는 앞으로도 좋은 방향으로 노력할 뿐이다. 마지막까지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윤지수. 사진 = 윤지수 인스타그램 캡쳐]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BTS 지민 '팬들에게 손인사'...UN갑니다
[마이데일리 = 인천 한혁승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1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대통령 특별사절로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 차 출국했다. BTS는 20일(현지시간) 유엔사무총장 주재의 'SDG(지속가능발전목표) 모멘트' 세션에서 ...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BTS),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전 남친,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약혼…잭팟 터진거죠”[해외이슈]
헤일리 볼드윈 “남편 저스틴 비버가 날 학대한다고?”[해외이슈]
‘23세 연하 카밀라 모로네♥’ 디카프리오, 여자 속옷 매장 못들어간 이유[해외이슈]
미국 팝스타 “백신 맞고 성불구, 결혼도 못해” 주장…전 세계 발칵[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