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혜진 "♥엄태웅, 여성호르몬 먹더니…" 헉!
"허이재 말 사실, 나도 많이 봤다" 유튜버도 폭로
최태건, 하반신 마비로 자연인 된 톱모델
'뼈만 남았네'…고현정, 충격의 종잇장 몸매
재산 다툼?…황보라 "우리 집, 명절마다 싸워"
"광합성" 하는 고준희, 골프웨어 화보인 줄
안산·김제덕 '무심히 서로를 챙겨주는 막내들'
서인영, 곽승남과 러브라인 "바로 결혼 가능"
염따·TOIL, '쇼미10' 프로듀서 군단 합류…래퍼 모집 마감일 연장 [공식]
21-08-01 14: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케이블채널 엠넷 '쇼미더머니10'에 개성 넘치는 래퍼 염따와 프로듀서 TOIL(안토일)이 세 번째 프로듀서 군단으로 합류했다.

염따는 2006년 데뷔 앨범 이후 꾸준한 음악 활동을 이어온 개성파 래퍼. 다모임 프로젝트 멤버와 함께한 곡 '아마두'는 음악 차트를 석권했고, 지난 '쇼미더머니' 시즌 8, 9에서는 피처링에 참여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특히 지난 '고등래퍼4'에서는 더 콰이엇과 함께 남다른 케미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멘토로서 참가자들이 스스로 경연을 즐길 수 있도록 이끄는 모습이 호평받은 바 있어 이번 '쇼미더머니10'에서의 활약상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염따는 "제 맘에 쏙 드는 사람을 선발하고 싶다"고 전해 과연 염따의 마음을 사로잡을 래퍼가 등장할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TOIL(안토일)은 특정 장르에 얽매이지 않는 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프로듀서로 최근 더 콰이엇과 염따의 레이블 데이토나에 합류했다. ASH ISLAND의 '멜로디', 릴러말즈의 'GONE', 헤이즈의 '작사가', 염따·머쉬베놈·언에듀케이티드 키드와 함께한 '너 포에버' 등을 프로듀싱한 인물. 최근 힙합 신에서는 한국 힙합의 미래라 일컬을 정도로 트렌드를 이끄는 비트메이커이자 프로듀서로 떠오르고 있다. TOIL은 "저와 시너지가 좋을 것 같은 사람, 멋있는 척 안 하고 멋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쇼미더머니10'의 공개 래퍼 모집 기간이 어제(7월 31일)에서 오늘(8월 1일) 밤 11시 59분까지로 하루 연장됐다. 이번 주말 모집 마감일에 많은 지원이 이뤄져 지원서 반송 및 여러 문의가 이어짐에 따라 보다 원활한 접수를 위해 마감일을 하루 연장한 것이라고 엠넷 측은 설명했다.

한편 그레이·송민호, 자이언티·슬롬, 염따·TOIL까지 프로듀서 군단 세 팀이 공개된 가운데, 남은 한 팀의 프로듀서 라인업에도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승상금 3억원의 주인공을 가리는 '쇼미더머니10'은 올 가을 첫 방송 예정이다.

[사진 = 데이토나 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BTS,유엔본부 누비며 '퍼미션 투 댄스'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모든 선택은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미래세대의 생각...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BTS),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45kg 감량’ 아델, 흑인 남자친구 전격 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벤 애플렉, “♥제니퍼 로페즈에 경외심 품고 있다” 뜨거운 사랑[해외이슈]
다니엘 크레이그, “007은 내 인생의 큰 영광” 눈물의 고별사 ‘뭉클’[해외이슈]
‘샹치’ 양자경 “성룡, 여자 액션 무시하던 사람…부엌에 있어야한다고”[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