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혜진 "♥엄태웅, 여성호르몬 먹더니…" 헉!
"허이재 말 사실, 나도 많이 봤다" 유튜버도 폭로
최태건, 하반신 마비로 자연인 된 톱모델
'뼈만 남았네'…고현정, 충격의 종잇장 몸매
재산 다툼?…황보라 "우리 집, 명절마다 싸워"
"광합성" 하는 고준희, 골프웨어 화보인 줄
안산·김제덕 '무심히 서로를 챙겨주는 막내들'
서인영, 곽승남과 러브라인 "바로 결혼 가능"
송종국 "약초 캐며 자연인으로 살아…친권 포기, 애들 버린 것 아냐" ('특종세상')[MD리뷰]
21-07-30 06: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42)의 근황이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은 깊은 산골에서 약초를 캐며 자연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송종국의 사연을 전했다.

송종국은 7년 전 홍천으로 내려와 해발 700m 산기슭에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자연 속으로 들어간 그는 "산에서 더덕 캐고, 삼, 곰취 등 약초 캐면서 자연인으로 살고 있다"며 모습을 공개했다.

축구선수 은퇴 후 자녀들과 방송에 출연하며 딸바보로 인기몰이 하던 송종국은 2006년 재혼한 배우 박연수와 결혼 생활 9년 만인 2015년에 합의 이혼했다. 딸과 아들은 전 부인이 홀로 키우고 있다.

당시 갑작스러운 이혼을 둘러싸고 송종국은 사생활 관련 루머에 시달렸고 이를 이기지 못한 송종국은 "당시에 되게 힘들었다"며 "빨리 아무도 없는 곳으로 사라지고 싶었고, 그때 싹 접고 (산속으로) 들어와 버렸다"고 했다.

아들 지욱과는 주 1회 축구 레슨을 통해 만나고 있다. 그는 이혼 당시 양육권과 친권을 포기한 상황에 대해 "당시 법원에서 얘기한 것이 요즘은 이혼을 하면 아이를 데리고 있는 쪽에서 친권을 가지고 있는다며 양육권을 쌍방으로 가면 서로 불편해진다고 했다. 서류 뗄 때도 같이 가야 하고 그럴 때마다 부딪히니 아이들을 데리고 있는 쪽에서 친권을 가지고 있는 게 낫다고 해서 그렇게 하자고 한 건데 나중에 친권도 포기하고 애들까지 버렸다며 난리가 났다"는 것이다.

송종국은 엄청난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결국 도망치듯 산으로 잠적했다. "그전까진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 쓰진 않았는데, 그땐 방송부터 축구 교실까지 엄청나게 일하면서 사람들도 많이 만날 때였다. 그러고 나니까 사람들이 다 저를 이상하게 생각하는 것 같더라. 그래서 그때 싹 접고 들어와 버렸다"고 했다.

송종국은 아이들을 다시 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는 "감정을 좀 가라앉혀야 되지 않나. 애들 엄마와도 그렇고, 그 영향은 아이들한테 갈 수밖에 없는 것이니 시간이 좀 오래 걸렸다. 아이들이 핸드폰을 갖고 스스로 전화도 할 수 있는 나이가 되기까지 조금 걸렸다"고 설명했다.

어느새 훌쩍 자라 축구선수를 꿈꾸고 있는 아들 지욱은 아빠와 모처럼 갖게 된 오붓한 시간에 "같이 살면서 운동하고 싶다"는 고백을 했다. 하지만 송종국은 선뜻 대답하지 못했다. 그는 제작진에게 "지욱이가 저를 선택했을 때는 제가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단순히 그런 문제는 아니다.축구만 가르쳐주는 건 쉽지만 축구 외적으로도 엄마의 역할도 둘 다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고민을 좀 더 해봐야겠다"고 말했다.

[사진 = MBN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대통령 특별사절 BTS RM '멋진 연설 기대하세요'
[마이데일리 = 인천 한혁승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RM이 1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대통령 특별사절로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 차 출국했다. BTS는 20일(현지시간) 유엔사무총장 주재의 'SDG(지속가능발전목표) 모멘트' 세션에서 문...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BTS),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전 남친,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약혼…잭팟 터진거죠”[해외이슈]
헤일리 볼드윈 “남편 저스틴 비버가 날 학대한다고?”[해외이슈]
‘23세 연하 카밀라 모로네♥’ 디카프리오, 여자 속옷 매장 못들어간 이유[해외이슈]
미국 팝스타 “백신 맞고 성불구, 결혼도 못해” 주장…전 세계 발칵[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