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본 것만 믿어"…아역배우→스태프, 김선호 응원
피 칠갑 치어리더, 곳곳에 찢긴 상처 '섬뜩'
"은가은·이상준, 이효리♥이상순과 궁합 똑같아"
'너무 공격적'…오하영, 앞뒤로 살아있는 볼륨
'속옷 공개'…정호연, 당당한 노출 패션
'여전히 깨 볶네'…한예슬, 남친 뽀뽀에 꺄르르
'명품백 광고인데…' 화사, 시선 빼앗는 힙한 자태
김빈우, 헐벗고 억지로 찾아보는 복근 "희미해"
태상호 군사전문기자, '모가디슈' 총기관리 슈퍼바이저로 전격 참여
21-07-28 08: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밀덕'(밀리터리 덕후) 유튜버로 유명한 태상호 군사전문기자가 영화 '모가디슈'의 총기 슈퍼바이저 겸 군사고증 파트를 맡아 화제다.

'모가디슈'(감독 류승완)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다.

제작진은 1990년대의 소말리아의 시대상과 배경을 재현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그 중에서도 내전을 표현하기 위한 디테일은 현지 스태프와 국내 스태프들의 협업이 중요했는데, 태상호 군사전문기자가 영화 '#살아있다'에 이어 '모가디슈'에서는 좀 더 확장된 영역에서 활동하며 작품의 디테일을 끌어올렸다.

태상호 군사전문기자는 종군 기자, 미 국무부 외신 기자단, NRA(전미사격협회) 공인 사격교관 등으로 활동하며 대중과 친숙한 군사전문가.

오늘(28일) 공개된 스태프 코멘터리 영상에는 태상호 기자의 자세한 설명이 담겨, 영화에 대한 흥미를 돋운다.

해당 영상에서 태상호 기자는 "처음에 '모가디슈' 시나리오를 읽고 깜짝 놀랐다. 이미 제작진이 탄탄하게 사전준비를 해놨더라"라며 감탄했다. 이어 "'모가디슈'의 상황이 발단이 되어 소말리아는 내일 이런 일이 일어나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나라가 됐다"라고 현상황을 전했다.

태상호 기자는 주변의 인맥을 동원한 사실도 밝혔다. 그는 "알렉산드로 리치라는 이탈리아 특수부대 출신 친구가 1992년 소말리아에 있었고, 그를 통해 개인 사진과 정보를 얻을 수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군대와 얽힌 일화도 전했는데 "모로코는 왕정국가라 총기관리가 매우 엄격하고 촬영 후 탄피를 모두 회수해야 했는데, 대한민국 군대를 경험한 남성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여 모든 탄피를 찾아내는 기적을 봤다"라고 얘기하기도.

이처럼 태상호 기자는 '모가디슈'의 든든한 지원군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모가디슈'는 28일 2D, IMAX, ScreenX, 4DX, 4DX Screen, 수퍼4D, 돌비 애트모스까지 전 포맷으로 개봉했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양준혁 "안방 갈 시간도 아까워…" 후끈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결혼 7개월 차인 야구계의 전설 양준혁이 19세 연하 아내 박현선과의 금실을 과시했다. 양준혁, 박현선 부부는 2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 출연했다. 이날 양준혁, 박현선 부부의 집에서 식...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저스트비, 무대 위 강렬한 카리스마...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모두 망쳐" 안젤리나 졸리 어설픈 붙임머리, 왜 그런가 보니 [해외이슈]
‘스타워즈’ 해리슨 포드, 이탈리아서 신용카드 분실…‘제다이의 기사’가 찾아줘[해외이슈]
우주소녀 미기, '삼각관계 스캔들' 터졌다···중국 발칵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엉성한 붙임머리 누가했어? “미용사는 해고됐을 것”[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