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체르노빌 사진 쓴 MBC, 고작 세줄짜리 사과가 끝인가? [이승록의 나침반]
21-07-24 10: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MBC는 달랑 세 줄짜리 사과 자막으로 넘어갈 생각인가.

23일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생중계 때 우크라이나를 소개하며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사용했다.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는 1986년 폭발 사고가 발생한 곳이다. 당시 방사능 유출로 인해 수많은 피폭자가 나왔다. 전 세계인이 아직도 비극적 참사가 일어난 곳으로 기억하는 게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다.

MBC는 대체 무슨 의도로 해당 사진을 사용했나.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의 의미를 알고도 넣은 것이라면, 타인의 고통과 슬픔을 전혀 공감하지 못한 데에서 문제가 심각하다. 의미도 모른 채 넣은 사진이라면, 명색이 올림픽 중계를 하면서 얼마나 안일하게 제작했던 것인가.

MBC는 방송을 마치며 허일후 아나운서의 사과 멘트와 함께 겨우 세 줄짜리 사과 자막을 내놨다. "오늘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습니다. 이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습니다.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는 것이다. 아이티 등 다른 국가를 언급한 것도 부적절한 사진 사용이 우크라이나에서 그친 게 아니기 때문이다.

MBC를 향해 온라인에선 "제정신이냐"는 비판이 쏟아진다. "국가망신"이라는 지적도 끊이질 않는다. 그런데 지금 고작 세 줄짜리 자막으로 무마할 일인가. 캐스터였던 허일후 아나운서의 사과로 마무리할 일인가.

만일 다른 국가 방송국에서 대한민국을 소개할 때 우리의 비극적인 참사 사진을 사용해도 MBC는 비판하지 않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그 방송국에서 세 줄짜리 사과문 내놓으면 너그럽게 받아들일 수 있을지도 묻지 않을 수 없다.

MBC는 어떤 경위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우크라이나 소개 때 사용했는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 사과 자막으로 넘길 게 아니다. MBC를 대표하는 자가 책임 있는 사과와 대책을 내놔야 할 정도의 사건이란 말이다.

글로벌 미디어 그룹을 표방한 MBC의 비전이 "좋은 콘텐츠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MBC는 언제나 시청자 여러분의 좋은 친구가 되겠다"고도 약속한 바 있다. 이런 참담한 방송을 내놓은 MBC가 우리 시청자들의 친구이자 우리나라의 대표 방송이란 게 전 세계인 앞에서 부끄러울 지경이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옥주현 배우님, 정말 떳떳하세요? 어떤 사고 쳤는지 다
그룹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의 '갑질'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추가 폭로글이 나왔다. 25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연극·뮤지컬 갤러리에는 "옥주현 배우님 정말 떳떳하세요?"라고 반문하는 내용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
해외이슈
“마릴린 먼로 드레스 찢었다”, 41살 킴 카다시안 고소당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를 시체로 만들어”, 최악의 인터뷰 비난 쇄도[해외이슈](종합)
“킴 카다시안 두달만에 10kg 감량” 비난 쇄도, 그러다 죽는 사람도 있어[해외이슈](종합)
“브래드 피트 죽이고 시체를 게재해?” GQ 커버사진 비난 폭주[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