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서장훈 "대치동 유명 학군 출신, 학연 덕은…"
여서정 銅·신재환 金…한국 '도마 강국' 도약
'노브라' 아내에 '노팬티'로 맞선 남편…헉!
"70 넘은 아저씨랑 20대 女…" 하정우 발언 재조명
'16kg 감량' 이혜정, 다시 살 찌운 이유…충격
"반지하 냄새 부끄러웠다"…이지훈, 가정사 고백
조이, 오프숄더로 뽐낸 직각 어깨 '숨멎 자태'
선동열 '희생' 없었다면 '올림픽 오지환'은 없었다
박찬숙 "극단적 선택 이유 깨달을 정도로 힘들 때 딸·아들이…"('파란만장')
21-06-25 06: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농구 선수 출신 한국여자농구연맹 유소녀농구육성본부장 박찬숙이 딸인 배우 서효명, 아들인 모델 서수원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박찬숙은 24일 오후 방송된 EBS1 '인생이야기 - 파란만장'(이하 '파란만장')에 출연했다.

이날 박찬숙은 "남편이 혈변을 봐 병원에 갔는데 직장암 말기라더라. 그런데 수술을 받고 호전됐다. 하지만 3년 만에 폐로 전이돼 세상을 떠났다"며 "내가 혼자되면서 너무 불안하고, 무서웠다.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되나,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닥치면 어떡하나 걱정이 됐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지인이 같이 사업을 하자고 그러는 거야. 그래서 나는 못 한다고 했더니 '너는 가만히 있으면 돼'라고 해서 했는데 지인이 신용불량자라 내가 집을 담보로 대출을 받았다. 내가 농구만 해서 사업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고, 사업을 살리려고 애를 많이 썼는데도 안 되더라고. 빚이 9억 원 정도 됐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내가 갚을 능력도 안 되고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까 아침에 딱 일어났는데 그 순간을 나는 경험을 해서 '아 이래서 자살을 하는 구나'를 알았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어 "한참을 생각하다 딸, 아들 생각에 포기하지 않기로, 눈을 번떡 뜨고 힘을 내기로 했다"고 운을 뗀 박찬숙.

그는 "나는 우리 아이들이 너무 고마운 게 '엄마 괜찮아', '우리가 있는데 왜 그렇게 힘들어해?' ,'힘든 일 있으면 다 말해'라고 하더라고"라며 "그때 딸이 대학생이었는데 '왜 혼자 고민해? 우리가 있으니까 우리한테 다 얘기하고 풀어. 그리고 우리는 괜찮아'라고 얘기했을 때 진짜 힘이 됐다. 또 막 울컥하고. 그 감동을 어떻게 표현을 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라고 털어놨다.

이어 "결국은 우리 두 아이들 때문에 정말 힘이 났다. 포기하지 않았다. 그래서 지금 빚은 다 법적으로 해결이 됐고, 너무 내가 하고 싶은 일 잘 하면서 살고 있다"는 희소식을 전했다.

[사진 = EBS1 '인생이야기 - 파란만장' 방송 캡처]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노브라' 아내에 '노팬티'로 맞선 남편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러시아 출신 방송인 고미호가 남편인 이경택과의 부부 관계 고민을 공개했다. 2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고미호는 "남편이 스킨십을 자제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골든차일드, 가요계 판도 뒤집는다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572억 날렸다”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왜?[해외이슈]
인기 래퍼 “에이즈 걸리면 죽는다”, 동성애자 엘튼 존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