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강백호, 4안타 폭발…부담감 덜고 펄펄 날았다
'올림픽 참사' 한국축구, 결과보다 과정이 문제
미스맥심 이아영 "이혼·직업 편견, 많이 데였다"
레드벨벳 완전체 컴백, 아이린 "쉬는동안…"
'완벽 그 자체'…훨훨 난 신재환의 금빛 연기
박군, 장윤정에게 고마움 고백 "어려울 때…"
김경아, 부부싸움 후 시父에게 들은 말 '눈물'
유세윤 "왜 나만…" 부모님 이혼 상처 고백
“너무 의미 있는 일” 정찬성, 승리보다 더 반겼던 블랙 벨트
21-06-21 15: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귀중한 1승을 추가했다. 주짓수 블랙 벨트를 손에 넣었다.

정찬성은 지난 20일(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열린 UFC 온 ESPN 25 메인에빈트에서 댄 이게를 5라운드 3-0 판정승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정찬성의 통산 MMA 전적은 17승 6패가 됐다.

정찬성은 5라운드까지 가는 혈투를 치렀지만, 테이크다운을 효과적으로 구사하며 이게를 상대로 우위를 점했다. 정찬성이 UFC 데뷔 후 5라운드 판정승을 따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정찬성은 경기종료 후 UFC와의 공식 인터뷰를 통해 “랭킹이 높아질수록 KO나 서브미션이 더 어려워진다. 이게를 피니시로 끝낼 수 없었던 것이 조금 아쉽지만, 이겨서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정찬성은 이어 “사실 이번 승리보다 블랙 벨트를 받은 것이 더 좋다. 내겐 너무 의미 있는 일이다. 처음엔 내 레슬링 실력을 믿지 못했지만, 코치진들을 믿었다. 드디어 내 게임 플랜에 사용했다”라고 덧붙였다.

한국 파이터들을 향한 응원도 당부했다. 정찬성은 “이제 랭킹이 어떻게 변동 될지 모르겠지만, 일단은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 한국 출신의 훌륭한 파이터들이 있다. 이들에게 응원을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정찬성에 앞서 ‘스팅’ 최승우도 승을 따냈다. 메인카드에 출격한 최승우는 줄리안 에로사에 1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최승우는 이날 승리로 UFC 3연승을 이어갔다.

“KO인데다 UFC 첫 피니시 승리다. 너무 기쁘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한 최승우는 “앞서 언급했듯 같은 체급의 기가 치카제와 싸우고 싶다. 치카제를 오랫동안 지켜 봐왔다. 만약 치카제와 다음에 싸울 수 없다면, 매니저가 붙여줄 수 있는 그 누구와도 싸우겠다”라고 말했다.

최승우는 더불어 “오로지 최고여야 한다는 생각뿐이다. 최고가 되기 위해 계속 열심히 할 것이다. 올해 가을쯤에 한 번 더 싸우고 싶다. 그렇게 된다면 4연승이 될 것이고, 승리하게 된다면 랭킹에 들 것 같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정찬성. 사진 = 마이데일리DB]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스맥심 이아영 "이혼·직업 편견에…"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남성 잡지 모델 미스 맥심 이아영이 힘들었던 속마음을 토로했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돌싱글즈' 4회에서는 이아영과 추성연의 데이트가 그려졌다. 이날 함께 차에 올라탄 이아영과 추성연은 여수를 향해 출발했...
종합
연예
스포츠
아스트로, 서머킹 향해 컴백 'After Midnigh...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572억 날렸다”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왜?[해외이슈]
인기 래퍼 “에이즈 걸리면 죽는다”, 동성애자 엘튼 존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