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강백호, 4안타 폭발…부담감 덜고 펄펄 날았다
'올림픽 참사' 한국축구, 결과보다 과정이 문제
미스맥심 이아영 "이혼·직업 편견, 많이 데였다"
레드벨벳 완전체 컴백, 아이린 "쉬는동안…"
'완벽 그 자체'…훨훨 난 신재환의 금빛 연기
박군, 장윤정에게 고마움 고백 "어려울 때…"
김경아, 부부싸움 후 시父에게 들은 말 '눈물'
유세윤 "왜 나만…" 부모님 이혼 상처 고백
"팀이 원하면 그렇게 해야" 4이닝 호투, 담담했던 김광현[화상인터뷰]
21-06-21 11:5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팀이 원하면 그렇게 해야 한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잘 던지고도 다시 2승에 실패했다. 2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 더블헤더 2차전서 4이닝 3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시즌 5패(1승)를 기록했다.

3회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에게 2B서 슬라이더를 던지다 결승 좌월 솔로포를 맞은 것 외에는 좋은 투구였다. 그러나 5회초 타석이 돌아오자 대타로 교체되면서 5회에 마운드에 올라오지 못했다. 세인트루이스가 0-1로 패배하면서 김광현도 패전투수가 됐다. 4월24일 신시내티전 이후 9경기 연속 승수 사냥에 실패했다.

김광현은 미국 언론들과의 화상인터뷰서 "팀이 이겨야 했는데 실투 하나로 점수를 주게 돼 아쉽다. 한국에는 어버이 날이 있는데 여기는 어머니의 날, 아버지의 날로 나눠져 있다. 처음으로 아버지의 날에 던졌고, 기분을 만끽하고 싶었는데 경기서 져서 아쉽게 됐다"라고 했다.

더블헤더 1차전서 불펜이 많이 쉬었다. 김광현도 감안하고 2차전에 나섰다. "첫 경기서 선발투수가 워낙 잘 던졌고 점수 차가 많이 나서 불펜 투수들의 휴식시간이 많았다. 선발투수라는 개념보다 첫 번째 불펜투수라고 생각하고 게임에 임했다. 최소실점으로 빠듯하게 경기를 가져가자는 생각이었다. 저번 경기에는 불펜이 많은 경기에 던져서 불펜이 쉴 수 있는 시간을 줄 수 있게 많은 이닝을 소화하고 싶었다. 많이 쉬었을 땐 빨리 빠져줘서 컨디션을 유지시켜줄 수 있는,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언제든 빨리 나올 수도 있고, 많은 이닝을 던질 수 있는 선수가 돼야 한다. 실투가 아쉽지만 빨리 내려온 건 팀이 원하면 그렇게 해야 하는 게 맞다"라고 했다.

아쿠냐에게 홈런을 맞은 것을 두고 김광현은 "초구와 2구가 볼이 되면서 스트라이크를 던지려고 했고 바깥쪽 백도어 슬라이더를 던져서 볼카운트 2B1S를 만들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아쿠냐가 낮게 들어간 공을 잘 쳤다. 그 공도 그 공이지만, 그 전에 볼을 2개 던진 게 아쉬움이 남는다"라고 했다.

허리에 대한 부담은 많이 줄어들었다. 김광현은 "확실히 저번 경기보다 좋았다. 조금씩 자신감을 찾고 있다. 세 경기까지는 조심스러움이 있을 것이다. 자신감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본다. 저번 경기보다 훨씬 자신 있었고 허리 부담도 훨씬 덜했다"라고 했다.

[김광현.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스맥심 이아영 "이혼·직업 편견에…"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남성 잡지 모델 미스 맥심 이아영이 힘들었던 속마음을 토로했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돌싱글즈' 4회에서는 이아영과 추성연의 데이트가 그려졌다. 이날 함께 차에 올라탄 이아영과 추성연은 여수를 향해 출발했...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골든차일드, 가요계 판도 뒤집는다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572억 날렸다”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왜?[해외이슈]
인기 래퍼 “에이즈 걸리면 죽는다”, 동성애자 엘튼 존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