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중요 부위 칼 맞고…" 안재모, 아찔한 고백
김경문 감독, 얼마나 더 독해질까 [도쿄올림픽]
박동빈, 주스신 비화 공개 "박시은 대단해"
임영웅 팬이 직접 꼽은 인기 이유…'의외네'
1958년 11월생 '두 개띠 감독'의 '운'
타히티 지수, 결혼 앞둔 소감 "예비신랑은…"
"수애, 알고보면 많이 달라" 증언…어떻길래
하재숙, 동갑 남편 공개…눈에서 꿀 뚝뚝
최희 "원피스 훌러덩 벗고 모유 수유, 이게 내 삶"→배윤정 "애 안 낳을래" ('맘카페2') [MD리뷰]
21-06-15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맘 편한 카페2'에서 방송인 최희가 육아 선배로서 출산을 앞둔 안무가 배윤정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14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E채널 '맘 편한 카페2'('맘카페2') 4회에선 실전 육아를 배우기 위해 최희의 집을 찾은 '아들 예비맘' 배윤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윤정은 최희의 엄마로서 면모를 보며 "걱정스럽다. 나는 이렇게 못할 거 같은데 '엄마는 대단하다'는 생각을 또 한 번하고, 최희도 정말 많이 성장했구나 느꼈다"라고 감탄했다.

출산 예정일이 6월 30일인 배윤정. 이에 그는 최희에게 "산후조리원 퇴소하고 집에 오면 어떻게 키우냐?"라고 도움을 청했다.

생후 6개월 차 서후 엄마 최희는 "그쵸? 저 그때 진짜 멘붕 왔다. 시부모님께서 서후를 처음 보는 날이라 집에 먼저 와계셨었다. 근데 서후는 배가 고프니 차에서부터 막 울기 시작하고, 1차 멘붕을 겪으며 집에 왔다. 분유도 물 온도가 40도가 돼야 탈 수 있는데, 집에 오자마자 물을 끓인 거다. 그럼 100도이지 않나. 애는 계속 울고 안 되겠다 싶어서 모유 수유하러 안방에 들어갔다. 그때 입고 있던 옷이 롱니트 원피스였다. 2차 멘붕이 왔다. 문을 잠그고 옷을 훌러덩 벗어버렸고, 침대에 앉아서 아기 젖을 물리는데 또 멘붕이 오더라. 그런 제 모습이 스스로도 낯설었다. 그때 이게 이제 나의 삶이구나, 내가 이 아이를 책임져야 하는구나, 이 아이의 1번 책임자는 나라는 걸 느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아이가 울면 단추 푸는 시간도 길게 느껴질 거다"라면서 "아기도 낯서니까 집에 오고 5일 동안 많이 울었다. 우는데 이유도 몰라. 조리원에선 잘 있었는데 집에 오자마자 2-3시간씩 우니까 같이 울게 된다. 얘가 어디 아픈가? 이유는 모르겠고 나 때문인가 싶다"라고 전했다.

이에 배윤정은 "어떡하냐. 대화가 안 되니까 답답하겠다"라고 말했고, 최희는 "이제는 아기가 왜 우는지 알겠고 뭐가 필요한지 알겠다"라고 밝혔다.

배윤정은 "누가 알려줘서가 아니라 자연스럽게 알게 되는 거냐"라며 난감해했다.

또한 최희는 출산의 고통에 대해 "인생에서 경험해본 최고의 아픔이었다. 근데 저는 그게 좋았다. 겁부터 나는 게 아니라 '모두가 이랬구나', '원래 이런 거구나', '나도 할 수 있어' 용기가 생겼다"라고 얘기했다.

"저도 육아 선배한테 도움을 많이 받아서 최대한 현실적, 사실적으로 얘기해 준 거다"라는 최희에게 배윤정은 "자신이 없다. 어떡하죠? 아, 나 애 안 낳을래"라고 토로했다.

[사진 = E채널 '맘 편한 카페2'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동빈, 주스신 비화공개 "박시은 대단"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박동빈이 '주스신' 비화를 공개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드라마 '야인시대'의 '김두한' 안재모, '쌍칼' 박준규, '독사' 박동빈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박동빈...
종합
연예
스포츠
드림캐쳐, 맛있게 매운맛으로 돌아왔다 'BEca...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572억 날렸다”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왜?[해외이슈]
인기 래퍼 “에이즈 걸리면 죽는다”, 동성애자 엘튼 존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