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혜진 "♥엄태웅, 여성호르몬 먹더니…" 헉!
"허이재 말 사실, 나도 많이 봤다" 유튜버도 폭로
최태건, 하반신 마비로 자연인 된 톱모델
'뼈만 남았네'…고현정, 충격의 종잇장 몸매
재산 다툼?…황보라 "우리 집, 명절마다 싸워"
"광합성" 하는 고준희, 골프웨어 화보인 줄
안산·김제덕 '무심히 서로를 챙겨주는 막내들'
서인영, 곽승남과 러브라인 "바로 결혼 가능"
"류현진-김광현 올림픽 못간다" MLB, 40인 로스터 도쿄행 불허 확인
21-06-11 06:2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올해도 메이저리거의 올림픽 출전은 불발될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도쿄올림픽 마운드에 설 가능성은 '0%'로 향하고 있다.

미국 야구 전문지 '베이스볼 아메리카'는 11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40인 로스터에 없는 선수만 올림픽에 출전이 가능하다고 공식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베이스볼 아메리카'는 "40인 로스터 선수 출전 제한은 모든 국가에 적용된다. 일본은 다르빗슈 유와 오타니 쇼헤이를 쓸 수 없고 한국은 류현진과 김광현을 뽑을 수 없다"라고 예를 들기도 했다. 한국은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 사전등록 명단에 류현진과 김광현을 비롯해 양현종, 최지만, 김하성 등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선수들도 포함했으나 현 시점에서는 이들이 올림픽에서 뛰는 일은 없다고 봐야 한다.

그나마 한국과 일본은 자국 리그가 있어 사정이 낫다고 보고 있다. 이 매체는 "이와 같은 규제는 아시아보다는 북미 국가에게 더 큰 영향을 미친다. 일본은 자국 리그인 일본프로야구, 한국은 KBO 리그 선수들을 쓸 수 있다. 일본과 한국 모두 최고의 선수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올림픽 기간에 시즌을 중단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KBO는 오는 7월 19일부터 8월 9일까지 올림픽 브레이크를 가질 계획이다.

메이저리그는 여태껏 메이저리거들의 올림픽 출전을 허락한 적이 없었다. 정규시즌이 한창일 때 올림픽이 열리기 때문에 메이저리그가 시즌을 중단하거나 스타 플레이어들의 부재 속에 2주 이상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데 사무국과 구단들이 결코 찬성할 리가 없다.

하지만 일부 선수들 사이에서는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진 목소리도 있다. 브라이스 하퍼는 "정말 우스꽝스러운 일이다"라면서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빅리거들의 올림픽 출전을 불허하는 것은 올림픽 기간 동안 금전적인 손실이 크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마이크 트라웃은 "올림픽이 매번 시즌 중에 열리기 때문에 쉽지 않을 것 같다"라면서도 "구단들이 허락해줄지는 모르겠지만 (올림픽에 나간다면) 멋진 경험이 될 것이다"라고 자신의 의견을 조심스럽게 전하기도 했다.

[류현진(오른쪽)과 김광현. 사진 = 마이데일리 DB]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BTS 지민 '팬들에게 손인사'...UN갑니다
[마이데일리 = 인천 한혁승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1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대통령 특별사절로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 차 출국했다. BTS는 20일(현지시간) 유엔사무총장 주재의 'SDG(지속가능발전목표) 모멘트' 세션에서 ...
종합
연예
스포츠
방탄소년단(BTS),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으...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전 남친,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약혼…잭팟 터진거죠”[해외이슈]
헤일리 볼드윈 “남편 저스틴 비버가 날 학대한다고?”[해외이슈]
‘23세 연하 카밀라 모로네♥’ 디카프리오, 여자 속옷 매장 못들어간 이유[해외이슈]
미국 팝스타 “백신 맞고 성불구, 결혼도 못해” 주장…전 세계 발칵[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