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혼자 사는 사람들', 외로움과 작별에 대하여 [강다윤의 카페인]
21-05-12 17: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바스락거리는 영화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고독한 현대인의 일상을 그렸다. 그러나 '다 같이 살아가자'는 이야기를 하지는 않는다.

집에서도 밖에서도 늘 혼자가 편한 진아(공승연). 진아는 콜센터의 에이스 상담원으로 단조롭고 변화 없는 하루하루를 보낸다. 그런 진아에게 17년 만에 나타나 죽은 엄마의 재산을 독차지한 아버지, 1:1 교육을 해야 하는 신입 수진(정다은)의 등장은 괴롭기만 하다. 그런 가운데 매일 말을 걸던 옆집 남자가 고독사하고 새로운 이웃 성훈(서현우)이 등장한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삭막한 분위기 속 낡고 지친 진아를 비추는 것으로 시작한다. 감독이 담는 것은 특별히 통통 튀거나 반짝이는 무언가보다는 담담하고 메마른 일상이다. 한정된 공간에서 전개되는 조금씩 다른 이야기는 현대인의 반복되는 하루하루를 그리는 듯하다.

그것을 깨는 것은 표정 변화조차 없는 공승연의 섬세함이다. '혼자 사는 사람들'로 첫 장편 영화 주연을 맡은 공승연은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배우상을 받아 연기력을 입증했다. 그런 공승연이 그려내는 진아는 부서지는 가을 낙엽 같다. 식사할 때에도 버스를 탈 때도 진아와 항상 함께하는 것은 핸드폰뿐이다. 휴식을 취하는 집조차 방 한 칸 외에는 텅 비어 썰렁하기만 하다. 공승연은 진아의 단조롭고 바싹 마른 일상을 담담히 이끈다.

영화는 '모두', '다 같이', '하나'를 목표로 달리지는 않는다. 홀로 사는 사람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던지며 전하는 것은 만남이 남기는 흔적과 작별의 방법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무실에서 전화할 땐 어렵지 않았는데"라는 말과 함께 진아가 흔들릴 때, 관객 역시 함께 흔들린다.

서현우는 짧은 등장에도 진아에게 변화를 안기는 성훈을 훌륭히 소화해냈다. 정다은 역시 혼자 살기엔 벅찬 수진을 무난히 그렸다.

오는 19일 개봉. 러닝타임 90분.

[사진 = ㈜더쿱 제공]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곽튜브 "아이유 '사인 CD' 선물에 눈물, 상상 못할 연
구독자 수 133만 명을 보유한 여행 크리에이터 곽튜브가 가수 겸 배우 아이유에게 받은 사인을 자랑했다. 곽튜브는 2일 저녁,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날 생일 기념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곽튜브는 소속사 샌드박스네트워크에게...
해외이슈
“눈썹 끝이 위로 올라갔다”, 킴 카다시안 성형수술 의혹 제기[해외이슈]
故 아론 카터 형 닉 카터,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상대로 맞소송”[해외이슈]
‘지젤 번천과 이혼후 은퇴’ 톰 브래디, “당분간 데이트 안하고 솔로로 지낸다”[해외이슈](종합)
59살 브래드 피트♥30살 주얼리 부사장, 만남서 열애까지 타임라인 총정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