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안 추워? 브브걸 민영, 비오는 날 패션이…
체지방 반토막…김빈우, 다이어트 대성공
결혼 4년차에…신아영 "다른 남자 의심"
'재벌 3세' 함연지, 중고거래에 푹 빠졌네
이렇게 쿨해?…이연복, 월급 다 밝혔다
이혜영 "여자친구 있는 배우가 대시"
양재진 "맞선녀 母, 내 병원서…" 소름
전현무 "이혜성, 아직까지는 상냥해"
박신영 "제게도 명백한 과실…어떤 비난도 달게 받겠다" 친필사과문 [전문]
21-05-12 06: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방송인 박신영이 오토바이 운전자 사망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박신영은 1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는 너무 경황이 없어 조금 더 일찍 사과드리지 못한 점 너무나도 죄송합니다"라고 친필 사과문을 게재하고 사과했다.

"저에게도 명백히 과실이 있습니다"라며 박신영은 "저는 황색불에 빨리 지나가야겠다는 생각으로 속도를 내며 과속을 해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무거운 마음으로 유가족 분들을 찾아뵙고 사죄드렸지만 그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라며 "현재 기사의 수많은 댓글들로 인해 상처 받으신 유가족 분들을 생각하면 너무나도 가슴이 아픕니다. 더 이상 고인에 대한 비난은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했다.

"다시 한 번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라고 고개 숙인 박신영은 "앞으로 어떤 비난과 벌도 달게 받고 평생 속죄하며 살겠습니다.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재차 사죄했다.

앞서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박신영이 몰던 SUV 차량이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50대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황색 신호에 직진하던 박신영의 차량과 적색 신호에 진입한 오토바이가 부딪혀 사고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 이하 박신영 사과문 전문.

어제는 너무 경황이 없어 조금 더 일찍 사과드리지 못한 점 너무나도 죄송합니다.
저에게도 명백히 과실이 있습니다.
저는 황색불에 빨리 지나가야겠다는 생각으로 속도를 내며 과속을 해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습니다.
어제 무거운 마음으로 유가족 분들을 찾아뵙고 사죄드렸지만 그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현재 기사의 수많은 댓글들로 인해 상처 받으신 유가족 분들을 생각하면 너무나도 가슴이 아픕니다.
더 이상 고인에 대한 비난은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
앞으로 어떤 비난과 벌도 달게 받고 평생 속죄하며 살겠습니다.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박신영 인스타그램]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결혼 4년차에…신아영 "다른 남자 의심"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방송인 신아영이 코로나19로 인해 남편과 생이별을 해야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손지창, 오연수 부부를 만난 오지호, 은보아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스페셜 M...
종합
연예
스포츠
오늘의 인기 정보
'슈퍼밴드2' 씨엘 "유일한 여성 심사위원,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빌리 아일리시, 'Chink' 아시아인 비하 논란에 사과 (전문)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이혼 22년만에 전남편 다시 만난다[해외이슈]
스칼렛 요한슨, “‘아이언맨2’에서 블랙위도우 너무 성적으로 그려졌다” 비판[해외이슈]
마블X현대차 손잡았다, ‘로키’가 탑승한 ‘투싼’…하루만에 200만뷰 돌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