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정진운 "결별 후 웃어? 개념無" 악플에…
'보아 친오빠' 권순욱 감독, 복막암 4기 투병
박선주, 강레오와 별거 이유는 '딸' 왜
곽정은 "연애 궁금하지 않아…상처 多"
박신영, 오토바이 사망사고 연루→사죄
"연정훈 父, 만취해 막말하는 작가에게…"
박성광♥이솔이 "임신 목표" 계획 공개
김영란 "내 텃세로 문숙 하차라니…" 눈물
.
프레이타스 향한 사령탑 진심 "전담포수로 데려온 건 아닌데, 생각 많다"[MD스토리]
21-05-05 12: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키움 외국인타자 데이비드 프레이타스는 24경기서 타율 0.261 1홈런 12타점 7득점을 기록했다. 아주 나쁜 기록은 아니지만, 좋은 성적과는 거리가 멀다. OPS 0.659, 득점권타율 0.226으로 보듯 그렇게 위협적이지 않다.

홍원기 감독은 프레이타스를 애당초 지명타자로만 쓸 계획이었는데, 본인이 수비 훈련을 열심히 하고 특히 포수에 대한 애착이 강한 걸 보고 포수로도 한 차례(4월23일 고척 SSG전) 내보냈다. 앞으로도 포수 출전 가능성은 열려있다.

그러나 홍 감독은 결국 프레이타스가 타격에서 임팩트를 남겨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갖고 있다.
신뢰도 여전하다. 단, 활용법에 대한 고민은 계속 한다. 5일 고척 KT전을 앞두고 "안우진과 호흡을 맞췄던 게 잔상에 남는다"라고 했다.

안우진은 프레이타스의 듬직한 체구 때문인지 홍 감독에게 '타깃이 넓다'고 했다. 그만큼 공을 던지기 편했다는 뜻이다. 홍 감독은 "그 부분을 심각하게 다시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 내가 봐도 그날(4월23일 고척 SSG전) 프레이타스는 움직임이 별로 없었다. 안우진은 아직 성장단계에 있는 투수인데 본인이 안정적으로 던질 수 있으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했다.

그러나 프레이타스가 앞으로 안우진의 전담포수로 나선다는 건 아니다. 이날 안우진이 손가락 물집 이슈를 털어내고 복귀한다. 하지만, 프레이타스는 지명타자로 나선다. 홍 감독은 "확대해석을 할 필요는 없다. 다만, 이지영이나 박동원에 비해 조금 차이가 있었다는 정도다. 프레이타스를 전담포수로 데려온 건 아니다.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라고 했다.

일단 지명타자로 쓰면서 상황에 따라 포수로 나서는 그림이 예상된다. 홍 감독은 "5월 중순에서 6월 초에는 부상자들이 돌아올 수 있고 베스트전력으로 승부를 걸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여러 옵션(프레이타스의 포수 기용) 중 하나로 생각하고 있다"라면서 "프레이타스는 마이너리그에서 수치가 굉장히 좋았다. 그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라고 했다.

[프레이타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고척돔=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선주, 강레오와 별거 이유 솔직 고백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박선주가 남편인 셰프 강레오와의 별거 이유를 공개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이하 '강호동의 밥심')에는 권일용, 박선주, 곽정은, 양재웅이 출연했다. 이날 박...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원어스 "예전과 달라진 점? 무대에서...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리암 헴스워스 2년만에 재혼설, 상대는 8살 연하 호주배우[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어린시절 여자로 오해받아…부드러운 얼굴 때문”[해외이슈]
워너브러더스, "‘조커2’ 계획중"[해외이슈]
앤드류 가필드, “마블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연락 못받았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